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에 대해 "이 문제는 결코 가볍지 않다. 몰랐다고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이 대표가 원외 인사라 권익위 조사 대상은 아니었지만, 사회적으로 부동산 투기가 문제가 됐던 만큼 집안 부동산 소유 등을 자체 점검했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농지법 위반에 유독 관대했던 것이, 혹시 동병상련의 심정 때문은 아니었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윤희숙 의원 사퇴를 만류하며 흘린 눈물이 '악어의 눈물'이라는 세간의 비판 의미를 새기길 바란다"며 "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의혹자들에 대해 어떤 후속 조치를 취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친문 강성인 신동근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윤 의원 사퇴에 찬성한다고 했는데, 이제 어렵게 된 것 같다"고 썼다.

신 의원은 "정작 이 대표 부친이 농지 투기 의심을 받게 됐으니, 윤 의원 사퇴가 처리되면 이 대표는 당대표직을 던져야 할 상황에 처한 것"이라며 "진퇴양난이요, 점입가경이요, 설상가상이다"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유학 시절이라 몰랐다면 다인가. 3차례 국회의원에 출마한 제1야당 대표가 직계가족 부동산 문제를 점검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은 국민을 대표할 최소한의 자격이 없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해명으로 정리가 끝난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SNS에서 "이 대표가 관여할 여지가 전혀 없는 사안이다. 그걸 두고 이 대표를 공격하는 민주당은 참 잘못된 처사"라며 "그만들 하시라. 자기 눈의 대들보는 못 보고, 다른 사람 눈의 티끌을 탓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도 SNS에 "이마저도 내로남불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양산토지에 대한 농지법 위반 의혹에 대해서는 어물쩍 넘어가고... 별 설득력도 없는 가혹한 '억까'(억지 비판) 정치 그만하길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이준석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