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는 11월 3일부터 닷새동안 열릴 예정이던 '2021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가 코로나19 때문에 취소된다.

진주시는 "코로나19 확신을 방지하기 위해 박람회를 전격 취소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진주시는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 속에 델타 변이로 인한 확진자 증가와 돌파감염 사례 발생 등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실내전시관에서 불특정 다수가 밀집하여 관람·체험하는 박람회의 특성상 감염병의 완전한 차단을 보장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불가피하게 취소 결정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주시는 "마지막까지 온·오프라인 병행개최 등 박람회 운영 방식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다 각도로 검토했지만 예산 낭비 우려와 실효성 문제로 전면 취소한다"고 했다.

박람회는 매년 30만명 이상 국내·외 관람객이 찾는 대한민국 대표 국제박람회로, 2011년 개최 이후 누적 관람객 340만명, 농산물 수출상담 3459억원의 성과를 거두었다. 박람회는 지난해에도 열리지 않았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올해 농식품 박람회는 아쉽게 취소하지만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국화와 토종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작품을 권역별 8개소에 분산 배치한다"고 했다.

조 시장은 "2022년에는 박람회를 농업체험과 문화·예술이 함께 어우러지도록 더욱 풍성하고 알차게 준비해 대한민국 대표 농식품박람회의 위상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2019년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2019년 진주국제농식품박람회.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