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가계부채 총액이 1800조원를 넘어선 가운데, 금융위원회와 한국은행이 금융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손을 맞잡는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일 오전 서울 한국은행 본관에서 만나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이 금융위원장으로 취임한 후 이 총재와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고 위원장과 이 총재는 경제의 안정적,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을 완화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또 미국의 자산매입축소(테이퍼링)나 금리 인상 등 글로벌 정책기조 변화가 우리 경제‧금융에 미칠 영향도 함께 대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19의 4차 확산이 본격화하면서 소상공인 등 취약 부문의 어려움이 여전한 만큼 경제‧민생 회복을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이주열 한은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이 쏠리고 가계부채가 증가하는 등 금융불균형 위험이 누적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금융안정은 물론 성장‧물가 등 거시경제의 안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통화 정책과 거시건전성 정책을 적절히 운영해 금융불균형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동시에 전반적인 경기 회복에도 취약 부문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지원 정책이 지속돼야 한다며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한은 또한 대출제도를 활용한 취약부문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마련,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 등 지난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금융위와 한은이 보여줬던 정책 공조를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 "협업과 공조의 모습"이 시장 신뢰를 얻고 위기를 극복하는 동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도 한은과의 공조를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가계부채 등 금융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제적 관리가 시급한데 방역‧실물‧금융 여건을 점검하고 위험 요인을 진단하며 실물‧민생경제 회복을 유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도 금융위와 한은의 긴밀한 정책 공조, 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