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추진상황 중간 점검회의를 열었다.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추진상황 중간 점검회의를 열었다.
ⓒ 대덕구

관련사진보기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추진상황 중간 점검회의를 열었다.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추진상황 중간 점검회의를 열었다.
ⓒ 대덕구

관련사진보기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덕구는 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 추진상황 중간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박정현 구청장을 비롯한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부사업에 대한 추진 성과를 중심으로 추진 현황 및 문제점을 분석하고 그에 대한 해결방안 등이 논의됐다.

또한 한국판 그린뉴딜 2.0을 바탕으로 탄소중립에 기반하는 대덕형 그린뉴딜의 내년도 사업 방향도 제시됐다.

이날 보고된 주요 성과로는 에너지의 바른 전환을 위한 공영주차장내 전기차 충전소 7곳, 주민주도형 에너지 자립 실현을 위해 주택과 상업·공공시설에 신재생에너지(태양광 발전시설) 696개를 설치 등이다. 이로써 현재까지 53개의 일자리가 창출됐으며 아울러 2022년까지 온실가스 약 1,577tCO2eq 감축 효과도 기대된다.

도심녹화로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해 도시숲길, 미세먼지 차단숲 도심녹화 사업을 추진하고 41개의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온실가스 약 16.5tCO2eq도 감축했다.

친환경 녹색도시 생태계 조성을 위해 대덕e 선도하는 그린 리모델링을 사업으로 경로당 포함 208곳의 주거환경 개선,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을 통해 노후 국·공립 어린이집 2곳의 그린 리모델링 사업비를 확보해 1곳의 리모델링을 완료했다.

또 '10만 탄소 다이어터 양성사업'을 통해 현재까지 6천여 명의 주민들을 탄소다이어터로 양성했으며, 찾아가는 청소년 아카데미로 344명에게 환경교육을 실시했다.

이외에도 공공청사 폐기물 제로화 사업으로 구청 내 폐기물을 2019년 대비 24%까지 감축했으며, 대덕형 제로웨이스트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우리 동네 재활용 플랫폼'을 조성, 한남대와 함께 1회용품 사용저감 및 친환경 도시 구축을 위한 리빙랩을 운영하고 있다.

전체 49개 세부사업 중 34개 사업은 70%의 추진율을 보이며 정상 추진 중에 있으며, 국·시비 확보가 필요한 친환경·에너지 스마트 혁신도시 추진, 노후 행정복지센터 신축 및 전기차 급속 충전 시설 설치, 산업단지 내 중소사업장 에너지 효율 개선지원 등 15개 사업은 2022년에 시·중앙부처와 업무 협력을 강화해 추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분야별로는 ▲친환경 녹색도시 생태계 조성 76% ▲똑똑한 자원순환으로 탈탄소사회 조기진입 76% ▲주민주도형 에너지 자립 실현 75% ▲도심녹화로 온실가스 저감 71% ▲에너지의 바른 전환 37% 등의 추진율을 나타냈다.

대덕구는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2022년에는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탄소인지예산제 시행, 탄소중립위원회 구성, 마이크로그리드 실증사업 등을 본격 추진해 탄소중립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박정현 구청장은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의 목표는 지금까지 지속해온 화석연료 중심 사회의 체질을 변화시켜, 탈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이뤄내는 것"이라며 "그린뉴딜은 소외되는 지역이나 계층이 없이 탄소중립을 실현하며 일자리가 생기는 새로운 산업을 만들어 내야하는 어려운 과제이지만, 기초지자체로서 정부정책에 맞추어 그린뉴딜 정책을 시행하고 주민들의 호응과 참여를 이끌어 내기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