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는 2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연행을 규탄했다.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는 2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연행을 규탄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경찰의 양경수 민주노총위원장 구속영장 집행에 대해 대전지역 노동계가 "노동존중을 쓰레기통에 처넣은 문재인 정권의 만행"이라고 규탄하면서 10월 20일 총파업투쟁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는 2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 대전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권의 전쟁선포에 민주노총은 총파업투쟁으로 되갚아 주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이 동도 트지 않은 새벽에 민주노총 사무실을 침탈하여 변호사 입회도 없는 상태에서 출입문을 파괴하고 양경수 위원장을 연행했다면서 이는 명백한 문재인 정권의 노동탄압 만행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사무실을 폭력적으로 침입해 위원장을 강제 연행한 것은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하지 않은 것으로, '노동존중'을 내세우던 문재인 정권이 저지르고 말았다는 것.

특히, 경찰의 양 위원장 연행 이유가 7월 3일 민주노총노동자대회 개최인데, 당시 노동자대회는 평화적으로 진행됐고, 방역대책본부도 인정했듯이 단 한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당시 노동자대회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벼랑 끝에 내몰린 노동자들이 생존을 위한 절박한 요구를 표출하려는 대회였다는 것이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오히려 감염병 예방법 위반이라는 혐의를 뒤집어씌워 노동자·민중의 분노와 저항을 봉쇄하기 위한 명분으로 삼고 있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역대 어느 정권보다 낮은 최저임금인상에 이어 민주노총사무실 폭력침탈과 위원장 연행으로 문재인 정권의 '노동존중'은 역대급의 사기극으로 끝났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 위원장을 가둔다고 불평등과 차별, 중대재해와 구조조정에 내몰린 노동자의 분노와 저항을 가둘 수는 없다"며 "우리는 오늘부터 비상상황을 선포하고 위원장 석방과 총파업조직화에 총력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끝으로 "위원장 구출의 핵심방도는 110만 조합원의 총파업결의를 조직하고 어떤 난관이 있더라도 반드시 위력적인 총파업을 성사시키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10월 20일, 지금까지 본적이 없었던 민주노총 총파업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는 2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연행을 규탄했다.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는 2일 오후 대전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연행을 규탄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날 규탄발언에 나선 유택상 건설노조 대전건설기계지부장은 "노동자 민중의 생존권 투쟁에 앞장섰다는 이유로 양경수 위원장이 연행됐다"며 "문재인 정부가 가진 자와 기득권의 편이라는 것이 이번에 명확하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신정섭 전교조대전지부장도 "경찰이 기습적이고 폭력적인 방식으로 양경수 위원장을 연행했다. 구속된 것은 위원장이 아니라 바로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 '대한민국 노동자'다"라면서 "그동안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이라는 약속을 지키지 않아 비판받았는데, 오늘은 아예 '노동존중'을 쓰레기통에 처넣어 버렸다"고 비난했다.

김성남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충청지역연합회 지역장은 "사회적 불평등과 다 같이 잘사는 나라를 만들자는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문재인 정부는 양경수 위원장 구속이라는 답을 내놨다"며 "도주우려도 증거인멸의 우려도 없는데도, 새벽에 사무실을 침탈하여 연행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불법승계와 국정농단의 엄중한 범죄행각에도 불구하고 재벌총수는 특별가석방을 하면서 생존을 위해 거리에 나선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에는 유독 공권력의 칼을 휘두르고 있다"며 "대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공정과 정의는 어디 있느냐"고 따졌다.

한편, 민주노총대전지역본부는 10월 20일 총파업투쟁을 위해 매주 수요일 홍보선전전을 벌이고, 9월 30일에는 대전지역 노동자결의대회를 열어 총파업 성사를 위한 의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