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심상정 국회의원은 2일 오전 정의당 경남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다.
 심상정 국회의원은 2일 오전 정의당 경남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20대 대통령선거에 출마선언한 정의당 심상정 국회의원은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에 대해 "코로나19 방역과 노동기본권은 공존해야 한다"며 "방역을 빌미로 코로나19 그늘에 신음하고 있는 수많은 노동자들의 권리를 탄압해서는 안 된다. 깊은 유감이다"고 했다.

심 의원은 2일 오전 정의당 경남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하루 전날 부산 방문에 이어 이날 경남을 찾았다.

국민의힘 강기윤 국회의원(창원성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해, 심 의원은 "고발이 되었지만 경남경찰청은 6개월째 묵묵부답이다"며 "강기윤 의원에 대한 수사는 검경수사권 분리 이후 경찰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제1야당 눈치 보는 것이 아니라면 하루 빨리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경남도를 노동, 산업, 녹색이 조화를 이루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공존경제 특구'로 만들자고 제안한다"고 했다.

또 그는 "경남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부울경이 함께 기후위기 시대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녹색산업으로 산업 체제를 대전환한다면 미래를 창출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민주당과 단일화에 대해 생각하는 게 있느냐"는 물음에 심 의원은 "대한민국의 보수에는 보수가 없고 제대로 된 진보가 없다는 게 시민들의 평가다"며 "이번 대선은 보수, 진보의 싸움이 아니라 과거냐 미래냐의 승부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시민들이 양당정치에 신물이 난다고 한다. 양당 박빙 대결 구도에서는 수많은 시민들이 투표장에 나가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적 냉소주의에 빠지지 않도록, 양당에 실망한 모든 시민들을 묶어 나가야 한다. 다당제 하에 연합 정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그 수단으로 심상정을 써주길 바란다"고 했다.

'탈탄소 산업 전환'과 관련해, 심 의원은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극복은 탄소를 종식하는 것"이라며 "유럽에서 '탄소국경세' 협상을 요청해 뒀는데, 탄소를 넘어 재생에너지 체제를 선도하는 체제로 들어갔다"고 했다.

이어 "기후위기 앞에 퇴로가 없다. 개인도, 기업도, 국가도 이대로 살수 없다. 전환해야 한다"며 "산업전환에서 피해는 노동자가 가장 높다. 실업이 많아질 것이다. '탈탄소' 핵심은 '탈탄소'에 기반한 산업에 노동자들이 적응하고 노동자 미래를 함께 담는 전환의 계획을 세워야 한다. 이는 국제적인 개념이다"고 덧붙였다.

'행정 수도 이전,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심 의원은 "아주 무의미하다고 평가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지방 소멸이 매우 심각한 단계다"며 "공공기관을 몇 개 옮겨서 될 문제가 아니다. 자치 분권을 빨리 실행해서 지역을 살리기 위한 실천을 해야 한다"고 했다.

심상정 의원은 "지금 우리가 할 가장 중요한 과제는 불평등과 기후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라며 "정의당에 아직 권력을 준 바 없다. 민주당은 개혁 세력이 아니고 신기득권 세력이다. 불평등의 경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전환의 정치를 해야 한다. 심상정은 20년 동안 오로지 국민에게만 빚져있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