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스마트 그린뉴딜 창업벤처펀드 조성 협약식'.
 9일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스마트 그린뉴딜 창업벤처펀드 조성 협약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상남도와 울산광역시가 공동으로 총 230억 원 규모의 창업 자금(스마트 그린뉴딜 창업벤처펀드) 조성에 참여한다.

이 창업자금은 지난 3월 한국모태펀드 1차 정시 출자사업에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주)가 운용사로 최종 선정되었고, 한국모태펀드가 88억 원, 이준호(사재) 덕산하이메탈 회장 30억 원, 울산시 30억 원, 경남도 20억 원을 비롯해 ㈜디에스시, ㈜동성케미컬, NH농협은행, BNK경남은행 등이 출자에 참여한다.

1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업무협약식이 있었다. 경남도는 "협약 주체들은 그린뉴딜을 선도할 유망 창업․벤처기업을 발굴․육성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과 혁신기업의 성장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상호 유기적인 협력을 이어나가게 된다"고 했다.

특히 협약서에는 "경남과 울산 지역 소재 기업에 우선 투자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조항이 담겼다.

경남도는 "창업투자 환경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지역의 창업·벤처기업이 투자받기 어려운 현실에서 광역자치단체 간 협력으로 결성된 이번 펀드가 부울경 지역의 창업투자 생태계 조성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이영민 한국벤처투자 대표, 이준호 덕산하이메탈회장, 황석웅 NH농협은행 울산영업본부장, 이상봉 BNK경남은행 울산영업본부장, 최영찬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주) 대표가 참석했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이번 펀드 투자가 세계적인 기후위기와 우리나라 수도권‐비수도권 간 격차라는 두 가지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훌륭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 지역의 젊은이들이 좋은 기술과 아이디어를 통해 활발히 창업하고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