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www.heihei.co.kr
 www.heihei.co.kr
ⓒ 이정은

관련사진보기



9시부터 1시까지 초등학교 학생한테 4시간 온라인 수업이라니!
온라인 수업을 이렇게 길게 한다고 학력 부진이 해소될까?
오랜 시간 책상에 묶어 놓는 효과가 있겠지.

어른들도 아무리 재미있는 영화를 봐도
4시간을 컴퓨터 앞에 가만히 앉아 있기 힘들거늘.
하물며 초등학생이 4시간 딱딱한 수업을 들으며
의자에 앉아있는 것을 보면 너무 안쓰럽다.

"재미없다, 재미없다"
투덜대는 초딩 아들을 보면 나도 할 말 없다.
참고 공부하라는 말이 나오지 않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