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국회에서 여야가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추가적인 검토를 위해 숙성의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언론중재법 협의체 구성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언론 자유는 민주주의의 기둥이고, 국민의 알권리와 함께 특별히 보호받아야 한다. 따라서, 관련 법률이나 제도는 남용의 우려가 없도록 면밀히 검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악의적인 허위 보도나 가짜뉴스에 의한 피해자 보호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신속하게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고, 정신적․물질적․사회적 피해로부터 완전하게 회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또 언론의 각별한 자정 노력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의 자유와 피해자 보호가 모두 중요하기에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고 사회적 소통과 열린 협의를 통해 국민적 공감대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