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쿄=연합뉴스)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 대한민국 여자탁구의 '간판스타' 서수연(35·광주시청)이 2020 도쿄 패럴림픽 단식에서 2연속 은메달을 확보했다.

서수연은 이제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을 조준한다.

서수연은 28일 오후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펼쳐진 여자탁구 단식(스포츠등급 1-2) 4강전에서 브라질의 카티아 올리베이라에게 3-1(7-11 11-8 11-5 11-9)로 역전승했다.

1세트 상대의 변칙 고공 서브에 고전하며 7-11로 내줬지만, 이내 감을 잡고 2∼4세트를 내리 잡아내며 2016년 리우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결승에 올랐다.

서수연은 이날 오후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리우 대회에서 단식 은메달을 획득하고 눈물을 흘렸던 그는 이번 대회에서는 활짝 웃으며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공교롭게도 상대는 리우 대회 금메달리스트로 서수연에게 은메달의 아픔을 안긴 리우 징이다.

서수연은 최강 중국 에이스를 넘어 금메달을 따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은메달 확보 후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그는 "이제 이전 경기는 다 잊고, 리우 징 선수만 생각하고 대비하겠다. 휴식을 취하면서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리우 징과 2019년 두 차례 정도 맞붙은 적이 있다는 "당시 컨디션, 부상 등으로 이기진 못했지만, 내용 면에선 괜찮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리우 징 공략법에 대해서는 "약점이 없는 선수다. 서비스, 코스, 기본기도 너무 좋다. 중국 선수들이 패럴림픽 무대에서 강하다. '이 정도면 득점이다' 생각해도 그걸 받아낸다. 상대의 밋밋한 공은 결코 놓치지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리우 때도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고 지금도 아예 밀린다 생각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다"는 서수연은 만리장성을 꼭 넘고 싶다. 내 인생의 숙원이다"라며 '필승'을 다짐했다.

서수연은 이번 대회 단식 동메달을 획득한 이미규(33·울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 윤지유(21·성남시청)와 31일 여자 탁구 단체전도 앞두고 있다.

리우 대회선 세 명이 함께 동메달을 합작한 바 있다.

목표는 개인전도, 단체전도 금메달이다.

서수연은 "동생들에게 각 체급에서 우리 3명이 다 강한데 동메달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한다. 다른 나라에 비해 우리가 절대 처진다 생각지 않는다. 금메달을 꼭 따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동생들이 잘하고 있기 때문에 믿고 단체전까지 잘 마무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