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홍준표 국회의원과 김정권 전 국회의원.
 홍준표 국회의원과 김정권 전 국회의원.
ⓒ 자료사진

관련사진보기

 
"살아오면서 제가 가장 혐오하는 부류는 배신자들이다."(홍준표)
"국민의힘 대권 후보자 중 자기밖에 모르는 좁쌀가루만 한 마음을 가진 자가 있어 내가 부끄러워진다."(김정권)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로 나선 홍준표 국회의원(수성구을)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배신자' 이야기를 하자, 김정권 전 국회의원(김해갑)이 "치 떨리는 분노로 잠을 잘 수가 없다"면서 쓴 글이다.

홍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겨냥해 "JP(김종필) 집 반려견만도 못한 사람들이 정치판 기웃"이라며 이른바 '배신자' 이야기를 꺼냈다.

홍 의원은 "정치적 소신을 갖고 뜻이 달라 갈라서는 것은 언제나 존중해 왔지마는 눈앞에 작은 이익을 두고 거기에 혹해서 바람 앞에 수양버들처럼 흔들리며 믿음을 배신하는 것은 용서하기 어려운 몰염치다"고 했다. 홍 의원은 "한 번 배신 해본 사람은 언제나 또 배신한다. 배신은 배신을 낳고 종국에 가서는 파멸을 부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경남지사 시절 제가 베풀었던 온갖 호의를 모두 져 버리고 지방선거 공천을 받기 위해 저를 배신하고 가버렸던 사람은 그 지방 선거에서 경남 기초단체장 중 유일하게 낙선하고 낭인이 되어 지금도 경남 일원을 떠돌면서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누구든지 배신자 프레임에 걸려들면 한국 정치판에서는 살아남기가 어렵다. 진돗개도 평생 주인을 잊지 않는다는데 하물며 사람이 그렇게 처신해서 되겠느냐"고 했다.

홍 의원이 언급한 "경남지사 시절 배신하고 가버렸던 사람"은 누구일까.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구체적으로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언론들은 김정권 전 의원이라고 했다. 김정권 전 의원은 27일에 이어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홍 의원을 비난하면서 "정가의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홍 의원과 김 전 의원은 그동안 같은 정당에서 활동해 왔다. 홍 의원은 한나라당 대표(2011년 7~12월), 경남도지사(2012년 12월~2017년 4월), 자유한국당 대표(2017년 7월~2018년 6월)를 지냈다.

경남도의원 출신인 김 전 의원은 제18대 국회의원(2008년 4월~2012년 5월), 한나라당 사무총장(2011년 7월), 경남발전연구원장(2013년 2월~2014년 2월)을 지냈고, 2014년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옛 새누리당 후보로 김해시장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홍준표 국회의원과 김정권 전 의원의 페이스북.
 홍준표 국회의원과 김정권 전 의원의 페이스북.
ⓒ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대권후보자 중 진짜로 찌질한 분이 있는 것 같아"

김정권 전 의원은 홍 의원의 글이 올라온 뒤 "부끄러움을 모르는 것을 부끄러워해야 한다"며 "대권후보자 중 진짜로 찌질한 분이 있는 것 같아 새삼 부끄러워진다"고 했다.

또 다른 글에서 김 전 의원은 "치 떨리는 분노로 잠을 잘 수가 없다. 두 번의 당대표 선대위원장을 맡아 당대표를 만들고 도지사 후보 양보하며 도지사 선거 대책위원장 맡아 뛰었는데 당선되자마자 토사구팽시킨 사람이 배신자 운운하니 스스로에게 화가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언론이나 유튜버인 여러분께 부탁드린다. 토사구팽인지 배신인지 공개토론을 요청한다. 출연을 거부하지 않겠다. 그 대상은 누구라도 좋다"며 토론을 제안했다.

"정가의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전 의원은 그동안 홍 의원과 함께 했던 일들에 대해 설명해 놓았다. 그는 "만남은 관계를 만들고 관계는 성장과 아픔과 행복과 불행의 근원이기도 하다"며 "홍준표 의원과 인연이 시작된 것은 이명박 박근혜 후보 간의 치열한 경쟁 속에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한 홍 의원을 후원하면서 시작되었다"고 했다.

이어 "그 후 후보에서 떨어진 홍의원이 이명박 정부에서 첫 원내대표가 되었고 대통령선거 경선에서 후원금까지 내며 응원한 나는 원내 대변인을 맡아 함께 일하기 시작했었다"며 "이후 원내대표를 마친 홍 의원은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였고 나는 선거 대책위원장을 맡아 전국을 함께 다니기도 했었다"고 덧붙였다.

옛 한나라당 사무총장 시절을 거론한 그는 "동료의원들의 우려와 예상을 깨고 유일하게 대표에게 쓴소리하는 의원으로 활동했다"며 "서울시장(선거) 패배 이후 당의 불신을 받고 홍 대표가 물러날 때에도 당에서는 사무총장을 계속 맡아 달라고 했었지만 대표와의 의리를 생각해 사무총장직을 던지고 함께 나왔다"고 했다.

2012년 12월 경남지사 보궐선거와 관련해, 김 전 의원은 주변에서 출마 권유가 있어 홍 의원한테 그 뜻을 전하자 "오히려 본인이 출마할 생각을 밝혔다"고 했다. 그는 "그 순간 자칫 밥그릇 싸움으로 비칠까 염려되어 나는 당선되어도 경남지사로 끝나지만 형님은 스토리가 있어 경남지사를 발판으로 더 큰 정치도 가능하겠다며 양보를 하게 됐다"며 "때문에 홍 의원은 '내가 대권을 잡으면 김정권은 총리다'라는 농담을 하기도 했었다"고 했다.

경남발전연구원장을 지낸 그는 "1년 2개월 동안 원장을 맡아 일하면서 홍 지사와의 독대는 홍 지사의 막말과 대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의 문제 되는 언행이나 경남의 주요 인사들과의 불화가 노출되었을 때 찾아가 쓴 소리 할 때뿐이었다"며 "나는 누굴 도울 때 본인이 알던 모르던 그 사람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 못 도울 때는 그 앞에서 솔직히 이야기하는 스타일이다"며 "이후 나는 내가 직접 김해시장에 출마해서 김해시를 디자인하며 일하겠다고 출마를 준비하였다. 그때 홍 지사는 공개적으로 반대하였고 실제 선거 때 김해 장유의 야외 공개 행사에서 나를 반대하며 오히려 민주당 후보를 지지하는 언행을 일삼기도 했었다. 한 마디로 (당)사무총장 시켜주었더니 배신했다는 프레임으로 몰았다"고 설명했다.

김정권 전 의원은 "홍 의원은 나와 관련된 왜곡된 발언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하고 다녔다. 때문에 가만히 있으면 사람들이 사실처럼 믿게 된다며 '더 이상의 왜곡은 막아야 한다'는 지인들의 강한 요구와 내 자식들에게만큼은 정치를 하면서도 부끄럽지 않게 하겠다는 약속을 한 애비로서의 명예도 지켜야겠다는 마음에 페이스북에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 적이 있다"고 했다.
 
 김정권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정가의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정권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정가의 비하인드 스토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