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 월아산 소나무숲.
 진주 월아산 소나무숲.
ⓒ 국립산림과학원

관련사진보기

  
진주 월아산 등산로.
 진주 월아산 등산로.
ⓒ 국립산림과학원

관련사진보기

 
소나무숲에 있으면 '스트레스 완화'와 '피로 회복'을 촉진시킨다는 사실이 과학적인 수치로 증명되었다.

이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이 '피톤치드' 농도를 진주 월아산 소나무숲과 경기 시화공단 도로, 활엽수·침엽수숲과 비교해 밝혀낸 것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여름철 소나무숲의 피톤치드 농도가 공업지역보다 약 5.6배 높다고 27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연구진이 7년간 경남 진주시 금산면 소재 월아산 내 진주시험림의 기상자료를 측정하여 여름철 소나무 숲의 피톤치드 농도를 계산한 결과, 하루에 2.52μg/㎥의 피톤치드를 내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 소재 시화공단 도로에서 측정한 수치(0.45μg/㎥)보다 크게 높은 수치이다. 또 주변 활엽수·침엽수가 혼합된 숲의 피톤치드 농도는 1.18μg/㎥으로, 소나무 숲의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측정되었다.

'피톤치드'는 식물이 만들어 살균작용을 하는 휘발성·비휘발성 화합물의 총칭으로, 산림에는 주로 휘발성의 물질로 존재하며,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인체에 흡수되어 항염, 항균, 살충, 면역증진, 스트레스 조절 등 인체에 다양한 건강증진 효과를 준다.

특히 피톤치드를 구성하는 인자 중 알파피넨(α-pinene)은 스트레스 완화와 피로 회복을 촉진해주며, 미르센(myrcene)의 경우 항산화 효과, 시멘(cymene)은 진통, 항염, 구강통증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피톤치드는 일반적으로 나무의 생장이 왕성한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하지만, 하루 중 산림 내 피톤치드 농도는 비슷하므로 어느 시간에 숲을 방문해도 피톤치드를 느낄 수 있다"고 했다.

월아산은 국사봉, 장군대봉이 주봉이며, 정산으로 향하는 등산로 주변 약 400ha 소나무 숲은 사시사철 푸르른 녹음으로 시민들한테 치유를 제공하여 인기가 높은 곳이다.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월아시험림을 남부권역 수종의 현지 적응, 생장 모니터링과 새로운 기능성 물질 개발을 위한 장소로 유지하면서도, 숲의 피톤치드 제공, 온실가스 흡수 같은 국민의 건강을 위한 공익적 기능도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