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수 고소동 천사 벽화마을 거리다.
 여수 고소동 천사 벽화마을 거리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 고소동 천사 벽화마을이다. 고소동 골목길 벽에는 아름다운 벽화가 그려져 있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시선을 돌리면 하늘빛보다 더 짙푸른 여수의 바다가 넘실댄다.

오랜 역사를 지닌 고소동 마을 이름은 이순신 장군이 작전명령을 내린 '고소대'에서 유래하였다.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어 전망이 좋은 이곳에는 예쁜 카페들이 즐비하다. 맛있는 먹거리 가게들도 많다.

누구나 좋아하겠어! 여수 00먹방 떡볶이와 떡밥
 
여수 고소동 천사 벽화마을에서 바라본 여수 바다 풍경이다.
 여수 고소동 천사 벽화마을에서 바라본 여수 바다 풍경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찾아간 곳은 캐쥬얼 분식을 추구하는 심플한 먹방 가게다. 이곳에는 맛있게 매우면서 쫀득한 떡볶이와 바삭한 수제 튀김, 부드럽고 달콤한 아이스크림, 먹는 재미가 있는 소떡소떡, 시원한 에이드 등 다양한 먹거리가 있다.

안으로 들어서면 '떡볶이는 묵고 댕기냐!는 글귀에 살며시 미소가 지어진다. 작고 아담한 가게는 아기자기하고 예쁘게 잘도 꾸며놨다. 카운터에는 주전부리용으로 좋아 보이는 직접 튀겼다는 꾸이먹방도 있다. 창 너머에는 여수의 푸른 바다다. 선 결재 후 음식을 주문해 먹을 수 있다. 여수 고소먹방에서 선택한 메뉴는 갓 잡은 떡볶이(8천 원)와 떡밥(4천 원)이다. 여기까지 오느라 욕봤다(수고했다)며 욕본 김에 포크와 집게 가위 등의 먹거리 도구도 챙겨가란다. 이른바 셀프다.

소박한 나무쟁반에 음식을 담아낸다. 뜨거운 주물냄비에 담긴 맛있게 매운 떡볶이에는 어묵과 밀떡으로 만든 떡볶이가 가득하다. 계란 반쪽에 여수 돌산갓김치를 잘게 썰어 올렸다. 나름 참 맛있게 먹었다.
 
뜨거운 주물냄비에 담긴 맛있게 매운 떡볶이에는 어묵과 밀떡으로 만든 떡볶이가 가득하다.
 뜨거운 주물냄비에 담긴 맛있게 매운 떡볶이에는 어묵과 밀떡으로 만든 떡볶이가 가득하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 돌산갓김치를 잘게 썰어 올려 나름 참 맛있는 갓떡볶이와 떡볶이 소스에 비벼 먹는 떡밥이다.
 여수 돌산갓김치를 잘게 썰어 올려 나름 참 맛있는 갓떡볶이와 떡볶이 소스에 비벼 먹는 떡밥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떡볶이와 떡밥에 대해 몇 가지 궁금한 점을 알아봤다. 도움말은 여수 고소먹방 대표 동근훈(43)씨다.

"깍뚜기 떡이라고 이게 밀떡인데 쌀떡 식감이 약간 납니다."

떡볶이 소스에 비벼 먹는 밥 떡밥이다. 쌀밥에 갓김치와 김가루 잘게 썬 단무지, 고소한 스팸을 구워 넣고 마요네즈로 드레싱을 했다. 그냥 비벼 먹어도 맛있다. 아이들이 참 좋아하겠다. 떡밥은 말 그대로 떡볶이 소스에 비벼 먹으면 또 다른 별미가 된다.

"햄과 단무지, 익힌 갓김치를 다져서 볶아내 맛을 중화시켜서 넣어요. 파인애플과 마요네즈 넣어 만든 드레싱도 들어가요. 흔한 메뉴인데 맛은 특별할 겁니다."

3대를 잇는 찹쌀떡, 외할머니 어머니 그리고 손녀까지
 
이 가게는 외할머니에 이어 어머니 그리고 손녀까지 3대로 이어진다.
 이 가게는 외할머니에 이어 어머니 그리고 손녀까지 3대로 이어진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 딸기 모찌(찹쌀떡)다. 순천에서 가마솥 팥빙수 맛으로 이름을 떨친 그곳 가게의 손녀가 2020년 여수 중앙동에 딸기 모찌 가게를 열었다. 이 가게는 외할머니에 이어 어머니 그리고 손녀까지 3대로 이어진다. 외할머니가 1968년 일본 오사카에서 그 비법을 처음 배워왔다. 외할머니의 그 솜씨가 손녀에게까지 전해진 것이다.

팥빙수는 섞지 않고 팥 따로 빙수 따로 먹어야 제맛이다. 이들을 한데 섞어버리면 우리 팥 고유의 참맛을 구별하기가 어렵다. 팥과 우유 빙수를 촌스럽게 섞지 말라는 이야기다. 이렇듯 순천에서 팥빙수 참맛 전하기 전도사 역할을 자임했던 그들이다.

딸기 모찌를 개발한 순천에 가면 가마솥팥빙수를 제대로 먹는 방법을 알려준다. 팥빙수를 먹기 전에 팥차로 속을 달래준 다음 먹으라고 한다. 은은한 팥 향기가 도는 따뜻한 팥차가 뱃속을 보호해주기 때문이다.

몇 해 전 이 집에서 팥빙수를 맛보곤 제대로 만들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가마솥에 삶아낸 진짜배기 팥을 우유 빙수와 함께 앙증맞게 가마솥단지에 담아냈다. 그것을 보고 신토불이 우리 것이란 게 바로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딸기 모찌는 쫀득쫀득한 찹쌀 피에 제대로 삶아낸 팥앙금을 듬뿍 넣었다. 그 안에 함초롬히 담긴 생딸기를 보면 그저 군침이 돈다.
 딸기 모찌는 쫀득쫀득한 찹쌀 피에 제대로 삶아낸 팥앙금을 듬뿍 넣었다. 그 안에 함초롬히 담긴 생딸기를 보면 그저 군침이 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오늘 소개하는 여수 딸기 모찌 역시 신선한 발상이다. 물론 일본에서 배워와 우리 것으로 만든 것이긴 하지만 그 정성이 대단하다. 모찌가 생딸기를 품었다. 딸기 모찌는 쫀득쫀득한 찹쌀 피에 제대로 삶아낸 팥앙금을 듬뿍 넣었다. 그 안에 함초롬히 담긴 생딸기를 보면 그저 군침이 돈다.

하여 사람들은 날마다 그렇게 줄을 서는 것이다. 여수 지역민도 있고 여행자도 있다. 그러나 대부분 여수 여행길에 나선 여행자들이다. 주말이면 여수 딸기 모찌를 사려는 그 기나긴 인파 행렬에 다들 놀라곤 한다.

모찌(찹쌀떡)와 딸기가 의외로 잘 어울린다. 다들 여수에 오면 한 번쯤은 먹어볼 만한 디저트라고 말한다. 긴 기다림과 만만치 않은 가격인데도 말이다. 여수 딸기 모찌 한 개의 가격은 3500원에서 4500원에 이른다. 먹거리에 맛과 정성이 제대로 담기면 고객들은 비싸도 다시 또 먹고 싶다고 말한다.
 
여수 이순신광장 중앙에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 동상이 우뚝 서 있다.
 여수 이순신광장 중앙에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 동상이 우뚝 서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네이버 블로그 맛사랑의 맛있는 세상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