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서울 국제백신연구소에서 국빈방한 중인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고 있다. 2021.8.25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서울 국제백신연구소에서 국빈방한 중인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고 있다. 2021.8.25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김정숙 여사는 25일 오후 국빈 방한 중인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 마리아 훌리아나 루이스 여사와 함께 국제백신연구소(IVI)를 방문하고, 콜롬비아가 IVI 가입 의향서를 제출한 데 대해 축하했다.

한국에 본부를 둔 세계 유일의 백신 국제기구인 IVI는 1997년 유엔개발계획(UNDP) 주도로 설립된 이래 지난 24년간 개도국의 영유아 질병 퇴치를 위한 백신 개발·보급을 통해 '전 세계 모든 사람이 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현재 한국, 스웨덴, 인도, 핀란드 등 기금 공여국을 포함한 36개 국가와 세계보건기구(WHO)가 IVI에 참여하고 있다. 콜롬비아가 모든 가입 절차를 완료하면 중남미 국가 중 4번째 당사국이 된다.

콜롬비아 두케 대통령은 이날 IVI 회원국 가입 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이어 IVI와 콜롬비아 보건사회부 간 역량 강화, 감염병 연구, 역학, 백신 연구 개발 분야에서의 향후 협력 및 지식 공유의 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지난 2020년 7월 IVI 한국후원회 명예회장으로 위촉, 그동안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김 여사는 축사를 통해 "모두가 안전하기까지는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핀란드에 이어 콜롬비아에 이르기까지 IVI에 참여하는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국경 없는 백신 연대'를 통해 인류의 건강한 내일을 만든다는 IVI의 비전이 더욱 빠르게 실현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어 코로나19 후보 백신의 임상시험과 백신 평가 시스템 구축 등 IVI의 노력과 글로벌 보건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강조하고 "대한민국은 백신산업 생태계 조성, 글로벌 연대 협력 강화,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통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세계 공중보건을 보호하고 강화하기 위한 국제 파트너십이 시급히 필요"함을 강조하고 두케 대통령의 IVI 가입 의사 표명을 환영했다. 

조지 비커스태프 IVI 이사회 이사장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IVI는 콜롬비아로부터 전문성과 리더십에서 많은 도움을 받을 것이며, 백신 연구 및 공중보건 전반에 걸쳐 폭넓은 기회를 콜롬비아에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번 콜롬비아의 가입 의향서 제출은 지난해 7월 핀란드, 올해 4월 방글라데시가 당사국이 된 데 이어 IVI와 함께하겠다는 국가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행사에는 페르난도 루이스 콜롬비아 보건사회부 장관, 프란시스코 에체베리 외교부 정무차관(장관 대행), 카롤리나 와이스너 국립 암의학연구소장,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주한콜롬비아 대사, 박상철 IVI 후원회 회장, 이병건 IVI 후원회 이사장, 조완규 IVI 후원회 상임고문 등이 참가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