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련사진보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코로나19 백신 등 DNA백신 연구개발 및 제조시설 건립이 확정돼 송도가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 'DNA백신'은 병원균이나 바이러스 등의 유전자 가운데 일부를 인공적으로 복제해 만들며, 이를 근육에 주사해 해당 병원균이나 바이러스에 대해 면역 반응을 일으키게 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은 24일 송도G타워에서 이원재 청장과 서유석 ㈜에스엘포젠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스엘포젠과 송도 첨단산업클러스터(B)에 DNA백신 연구개발 및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DNA백신 연구개발 및 생산기업인 에스엘포젠은 국내 생명공학기업인 ㈜제넥신의 자회사로 제넥신의 DNA백신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개발되는 DNA백신에 대한 연구개발 및 제조를 위탁 수행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모기업인 제넥신과 동남아시아 최대 제약사인 칼베(Kalbe Farma, 인도네시아 소재)가 에스엘포젠에 추가 투자하는 것으로 제넥신이 개발중인 DNA백신에 대한 생산시설 확보를 위해 추진됐다.  

이번에 건립되는 시설은 송도 5공구 첨단산업클러스터(B)(송도동 218-8)에 위치한다. 부지 면적 1만434㎡에 총 연면적 1만2200㎡의 지상 4층 규모로 DNA백신 연구개발 및 생산을 위한 시설을 갖추게 된다. 2022년 상반기 시설 착공 및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현재는 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사업비는 480억 원으로 외국인 투자자인 칼베가 이 가운데 110억 원(미화 1000만 달러) 가량을 투자할 예정이다. 

제넥신은 세계 유수의 기업들과 항체융합단백질 및 DNA백신 등 차세대 신약에 대한 공동개발, 기술이전 등을 추진하고 있는 국내 대표 신약개발회사이다. 특히, 제넥신의 DNA백신 기술은 글로벌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미국 제약사인 머크(Merck)와 자궁경부암 치료 DNA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제넥신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예방 DNA백신은 보건복지부의 코로나19 백신개발 지원 1호 사업이다. 지난 7월 7일 인도네시아에서 임상 2‧3상을 승인받았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이날 체결식에서 "에스엘포젠은 세계 최고 수준의 DNA백신 공정개발과 생산 역량을 가진 기업으로 송도가 차세대 바이오의약 분야 집결지임을 증명해주고 있다"면서 "에스엘포젠을 비롯 송도의 바이오 분야 기업들이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산학연 네트워킹, 인프라 조성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