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의 여자 중·고등학교 가운데 교칙에 속옷 색상 등을 제한하는 내용이 있는 6개 학교가 해당 생활 규정을 삭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학교 중 교칙에 속옷 제한 규정이 있는 여자 중·고교 31개교를 대상으로 1차 특별컨설팅을 진행해 현재까지 6개교가 속옷·양말 등의 색상 제한 규정을 삭제하거나 제·개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나머지 25개교는 연말까지 제·개정할 예정이다. 다음 달까지 제·개정할 학교가 8개교, 10∼12월 예정인 학교가 17개교다.

이번 컨설팅은 일부 학교에서 학생 생활 규정을 통해 속옷 등을 과도하게 규제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뒤늦게 이뤄진 것이다.

그동안 여자 중·고등학교에 흰색 속옷만 입게 하는 등 속옷과 양말 색상 등을 규제해 학생 인권 침해 요소가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서울시의회는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중 '학생들의 복장을 학교 규칙으로 제한할 수 있다'는 부분을 삭제하는 개정안을 가결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후 3개월이 지난 올해 6월에서야 속옷 규제 관련 특별컨설팅에 들어갔다.

1차 컨설팅에 이어 남녀공학 중·고등학교 21개교에 대해서도 2차 컨설팅이 진행 중이다.

2차 특별컨설팅은 다음 달까지 이뤄지며 이후 교육청은 모니터링을 통해 시정되지 않은 학교에 대해 직권 조사를 통해 이행을 강제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