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남춘 인천시장이 2020년 9월 4일 인천가족공원을 방문해 추석성묘 대비 코로나19 관련 시설 방역을 점검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2020년 9월 4일 인천가족공원을 방문해 추석성묘 대비 코로나19 관련 시설 방역을 점검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설 명절에 이어 이번 추석 연휴기간에도 인천가족공원 성묘객들은 온라인 성묘를 이용해야 한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확산 급증에 따라 성묘객들의 안전을 위해 올 추석 연휴기간인 9월 18일부터 22일까지 화장장을 제외한 인천가족공원의 전 시설이 '잠시 멈춤'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약 15만 고인이 안치된 인천가족공원은 명절 연휴기간 동안 약 35만여 명의 성묘객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장사시설이다.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특성상 운영을 중단할 수 없는 만큼 고강도의 코로나19 방역이 필요한 시설이기도 하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도 불구하고 하루 수 천명대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지역사회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 추석 명절 전국 각지에서 가족단위 성묘객이 집중 방문할 경우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와 인천시설공단은 올 추석명절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성묘객들의 방문이 많은 인천가족공원을 부득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화장장은 정상 운영된다.

추석 연휴기간 인천가족공원을 폐쇄하는 대신 인천가족공원을 방문하지 않고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9월 13일부터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 인천가족공원 온라인성묘 홈페이지(http://grave.insiseol.or.kr)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지난 설 명절에는 미리 신청을 받아 이용할 수 있었지만 올 추석부터는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

인천가족공원 온라인 성묘 시스템은 지난 설 명절(봉안당, 봉안담, 자연장)과 달리 성묘 대상 고인을 확대하고(가족묘, 계단식묘 추가) 온라인 장사시설 둘러보기 확대, 온라인 차례지내기 등을 운영한다.

또한 코로나 시대에 왕래가 어려운 추석을 맞아 가족·친지간 안부를 묻고 확인할 수 있는 동시 접속 커뮤니티(메신저)를 신규 운영해 찾아뵙지 못하는 가족·친지 간의 유대감 형성에 주력했다. 

인천시는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족에게 안내문자 발송 및 주변지역 설명회 등을 통해 인천가족공원 폐쇄 조처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유용수 인천시 노인정책과장은 "이번 추석명절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최대 위기상황이 될 수 있어 확산 저지를 위한 잠시 멈춤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시민 및 성묘객의 안전을 위한 특단의 결정으로 연휴동안 인천가족공원 폐쇄를 결정하게 된 만큼 인천가족공원 방문 대신 온라인 성묘를 적극 활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