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20일 친문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소속 김종민 의원을 향해 "그렇게 (이낙연) 캠프에 줄 서가지고 당과 후보 사이를 이간 붙이면 안 된다"라며 "엄중히 꾸짖는다. 지양하시라"라고 말했다. 이낙연 후보가 당대표 시절 검찰개혁에 소극적이었다는 자신의 비판을 당시 수석최고위원이었던 김 의원이 나서서 옹호하자, 반격을 한 것이다.

추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낙연 후보는 (당대표 시절) 보수 언론과 검찰 권력의 눈치를 봤다"라며 "느닷없이 이제 와서 검찰개혁을 말하는 건 어이가 없다"라고 비판했다. 추 후보는 "이 후보는 검찰의 수사·기소 분리를 다음 대통령이 되면 하겠다고 했는데, 당대표로 할 수 있었는데 '대통령이 되면 하겠다'고 공약할 이유가 없는 것 아니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추 후보는 최근 이낙연 후보와 검찰개혁과 관련한 유튜브 토론을 진행하는 등 이 후보를 두둔하고 나선 김종민 의원에 대한 강한 불만도 표시했다. 추 후보는 "김 의원은 (검찰개혁 추진 당시엔) '아유 저도 한계에 부딪힌다'고 얘기했었는데, 지금 와서 왜 그렇게 (이 후보의) 방패가 되어주는지 이해가 안 된다. 앞뒤가 안 맞는다"라고 비난했다.

추 후보는 또 이낙연 캠프에서 이른바 '유튜브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있어서는 안 될, 있을 수 없는 일을 벌였다"라며 "빨리 수습하고 대국민사과를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후보는 "블랙리스트는 지난 박근혜 정부 때 하나의 문화 적폐로 우리 사회를 갈라치기 하고 통합을 가로막고 정당한 비판과 건전한 문제제기를 봉쇄하는, 재갈을 물리는 길들이기 순화정책이었다"라며 "아주 나쁜 것이다.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관련 기사 : 시사 유튜버들 "이낙연 발 블랙리스트 경악, 대응할 것" http://omn.kr/1uvuc).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