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9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준석 대표와의 통화 녹음 관련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9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준석 대표와의 통화 녹음 관련 입장을 밝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이준석 당 대표와 불거진 녹취록 공방과 관련해 "공정한 경선을 지켜야 한다는 절박한 위기의식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민생투어 첫 번째 지역으로 19일 대구를 찾은 원 전 지사는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준석 대표는 18일 오후 6시까지 녹음 파일 원본을 공개하라는 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전 지사는 "그 부분은 저의 신뢰성과 양심, 진정성 때문에 계속 확인할 수밖에 없었다"며 "더 이상 진실공방은 하지 말자"고 강조했다.
  
"이준석 경험 부족... 힘 합쳐 경선 잘 이끌어야"
  
그는 "지금 후보 등록도 아직 안 했고 선관위도 출범하지 않은 상태에서 압박 면접이니 리얼리티 예능을 하느니, 택시에 태워 연쇄 면접을 하는 등 아이디어는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법한 권한과 절차와 의견수렴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나오는 것은 내용적으로 문제가 있고 거기에 대해 불리하다고 생각하는 후보들은 승복을 안 할 수도 있으며 정권교체도 물 건너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 전 지사는 "제가 이런 것을 공식적으로 여러 차례 얘기했지만, (대표가) 경험이 없어서 그런지, 경선 공정에 휘말려 어떤 사태가 나는지 너무나도 가볍게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금 진행되는 불공정 경선 룰이나 그 방식들이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후보들은 그것을 즐기면서 비겁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대다수의 중진과 이게 얼마나 심각한 문제인지 알만한 의원들도 모두 침묵을 지키는 상황에서 통화 내용이 문제가 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경선준비위(경준위)가 준비한 토론을 반대한 이유를 묻자 원 전 지사는 "권한이 없는 경준위가 토론회를 여는 것은 경준위를 그대로 선관위로 넘기려는 이준석 대표의 의도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토론을 하지 말자는 게 아니라 토론을 빙자해 불공정 경선을 하려는 의도가 있기 때문에 제동을 건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이 대통령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그는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음성파일을 깠을 때 한 마디 입 뻥끗했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런 반성과 책임도 안 지면서 공정 경선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제동을 거는 저에 대해 왜 선택적 잣대를 들이대느냐"며 "그게 바로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다"고 맞받아쳤다.

하지만 원 전 지사는 "이준석 대표는 누가 뭐라고 해도 우리 당원들이 뽑은 합법적인 대표"라며 "경험은 부족하고 자신감은 넘치다 보니 여러 문제가 있지만, 현재까지 이게 실수라고 본다"며 "공정경선에 대한 제대로 된 시스템을 만들고 우리가 다시 힘을 합쳐 경선을 잘 이끌고 가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 되면 윤석열 법무부 장관 임명"

이밖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원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당에 들어와서 정책은 안 만들고 계파만 만들고 지지율을 앞세워 당내 의원들을 줄 세우기 하는 점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비판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통령이 되면 윤석열 전 총장을 법무부 장관으로 쓰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비판과 검증을 통해 윤 전 총장이 가진 철학과 수권 능력이 있는지 가장 강력하게 비판과 검증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최근 논란이 된 황교익씨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에 대해 "도지사로서의 시간, 예산, 그다음에 결정적인 게 인사인데 경선을 위해 찬스를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지사의 어록을 들려주고 싶다"며 "나와 가깝다고 자리를 주는 것은 최순실이다. 이재명이 황교익을 임명하는 것은 앞으로 이재명이 대통령이 돼서 국정농단을 어떻게 할 건지를 보여주는 예고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박 3일 일정으로 대구를 찾은 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칠성시장을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서문시장을 방문해 상인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갖는다. 다음 날에도 관문시장을 방문하는 등 대구지역 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심을 청취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