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설가 고 이병주 선생.
 소설가 고 이병주 선생.
ⓒ 하동군청

관련사진보기

 
<관부연락선>, <지리산>, <산하>의 작가 이병주(1921∼1992)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제14회 이병주국제문학상' 대상에 김민환 고려대 명예교수가 선정되었다.

경남 하동군과 이병주기념사업회는 19일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같이 시상하는 '제7회 이병주문학연구상'은 정호웅 홍익대 교수, '제2회 이병주경남문인상'은 정이경 시인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병주국제문학상 대상은 매년 이미 발표된 여러 나라의 문학작품 중 역사성과 이야기성을 갖춘 작가와 문학사적 의미를 보유한 문학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그동안 국내·외의 저명한 작가들이 이 상을 수상했다.

이병주 탄생 100주년을 맞는 올해 대상 수상자 김민환 명예교수는 대학에서 신문방송, 미디어 분야의 교수로 재직하며 고려대 언론대학원장, 한국언론학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언론학자로 활동했다.

퇴임 후 소설가로 전향한 김민환 교수는 비극적인 역사 속에서도 부단히 정의를 추구하는 인간의 고결한 열정을 실감있게 그려왔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대상 수상작인 <큰 새는 바람을 거슬러 난다>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대립 너머의 더 큰 가치인 화합과 상생을 추구함으로써 인간의 보편적인 존재론 탐구로 주제의 폭을 확장한 작품이란 평가를 받았다.

이병주문학연구상은 세계 각국의 언어로 이병주 문학을 동서양에 널리 소개한 번역가나 참신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전시킨 신진 연구자 또는 한국 및 세계문학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가 대상이다.

올해 수상자 정호웅 교수는 1990년대 중반 이후 이병주의 역사소설과 학병 체험에 관한 주제를 중심으로 꾸준히 비중 있는 연구를 이어왔다.

이병주경남문인상은 이병주 선생의 향리인 하동과 경남 일원에 거주하는 문인을 대상으로 한다. 정이경 시인은 한국 정신주의 문학의 한 흐름으로, 서정적 주체가 시를 통해 정신의 상승을 경험하는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병주국제문학상과 이병주문학연구상의 심사는 임헌영, 김인환, 김언종, 김종회, 김주성씨가 맡았고, 이병주경남문인상의 심사는 이달균, 최영욱, 김종회씨가 맡았다.

이병주국제문학상 대상 상금은 1000만 원, 이병주문학연구상과 이병주경남문인상의 상금은 각각 300만 원이며, 시상식은 10월 2일 하동군 북천면 이병주문학관에서 열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