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카타르의 임시공관에서 기자들에게 영상으로 브리핑하고 있는 최태호 주아프가니스탄 대사.
 카타르의 임시공관에서 기자들에게 영상으로 브리핑하고 있는 최태호 주아프가니스탄 대사.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하늘에는 헬기가 떠있는 가운데 군중들은 비행기에 매달리고, 여기저기 총소리도 들리고... 마치 전쟁같은 상황이었습니다."

18일 오후 기자들과 화상으로 연결된 최태호 주아프가니스탄 대사는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담담하게 설명했다. 최 대사는 공관원, 교민과 함께 지난 17일 새벽 아프가니스탄을 가까스로 빠져나왔다.

탈레반의 재점령으로 아비규환이 된 아프가니스탄을 급하게 철수하느라 필수품만 든 소형 가방 하나만 챙겨나온 최 대사는 양복도 못 갖춰입고 면도도 못한 채 화면에 등장했다.

"탈레반이 차량으로 20분 거리까지 진입했다"

최태호 대사가 탈레반이 근접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은 현지시간 15일 오전. 정의용 장관을 비롯한 서울의 외교부 본부 간부들와 화상회의를 하고 있는데 대사관 경비업체가 "탈레반이 차량으로 20분 거리까지 진입했다"는 보고를 한 것이다.

심각하다고 판단한 최 대사는 즉시 주변 우방국 대사 서너 명과 통화했으나 전화를 안 받거나 정말 급한 상황으로 판단한다는 답변을 받고 철수가 필요하겠구나 하는 판단을 했다. 정 장관에 보고한 뒤 철수를 시작했다.

매뉴얼에 따라 문서 파기, 보안 파기 후 모든 직원들에게 개인별로 짐을 꾸리도록 지시한후 차로 5분 거리에 있는 우방국 대사관으로 이동했다.

이후 공관원들은 공항까지 헬기로 이동해 그날 저녁 우방국 수송기에 올라 철수했으나 최 대사를 포함한 직원 3명은 마지막 교민 1명의 철수를 위해 남아야 했다.

공항 인근에서 사업장을 운영하던 이 교민을 설득하기 위해 가던 중 공습경보가 울려서 옆 건물로 대피하기도 했다.

어렵게 마지막 교민과 함께 새벽에 대합실에 들어갔으나 실내에는 출국을 기다리고 있는 외국인들 수천 명이 들어차있는 상황. 이튿날까지 비행기는 뜨지 못하고 바깥에는 하루종일 아프간 군중들이 활주로까지 들어와 군용기에 매달렸고, 여기저기 총소리가 들렸다.
  
지난 16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국외 탈출을 위해 주민들이 담을 넘어 공항으로 들어가고 있다. 아프간의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정권 재장악을 선언하자 카불 국제공항에는 외국으로 탈출하려는 군중이 몰려들었으며 결국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고 공항은 마비됐다.
 지난 16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국외 탈출을 위해 주민들이 담을 넘어 공항으로 들어가고 있다. 아프간의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정권 재장악을 선언하자 카불 국제공항에는 외국으로 탈출하려는 군중이 몰려들었으며 결국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고 공항은 마비됐다.
ⓒ 연합뉴스=EPA

관련사진보기

 
미국인, 아프간인 등과 함께 수송기 바닥에 앉아 탈출

16일 하루를 꼬박 공항에서 보냈고 다행히 현장이 정리가 된 것은 17일 새벽 1시. 우방국 측은 활주로까지 들어온 군중을 민간공항으로 밀어냈고 최 대사는 본부의 승인을 받아 다른 직원, 교민과 함께 수송기에 탑승할 수 있었다.

모두 바닥에 앉는 비행기였고, 탑승자 대부분은 미국인이었으나 자신과 같은 제3국인과 아프간인도 일부 끼어 있었다.

최 대사는 당초 카불은 9월 1일 이후 함락될 거라고 예상했었다고 한다. 그러나 8월 둘째 주 열린 긴급우방국회의에서는 30일 이전이라도 유사시 철수해야 한다는 우방국들의 공감대가 생겼다고 한다.

대사관은 오는 19일이 이슬람 축일인 만큼 이때 탈레반이 큰 공격을 하게 될 것이며 그 날짜를 기준으로 철수 대비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더욱 급격히 악화, 이같이 서둘러 몸만 빠져나오게 된 것이다.

최 대사는 직원들이 늘 퇴각할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필요한 물품만 갖고 있어서 실제 대사관을 나오는 것은 긴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아프간 정부와의 협력은 직접 협력이 아니라 대부분 유엔이나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나 우방국 신탁기금을 통해 공동으로 이뤄졌으며, 사업들은 대부분 완료됐고 지난 3월 미군 철수 발표 이후에는 신규사업을 전혀 진행하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주카타르대사관에서 남은 업무를 처리중인 최 대사는 "너무 바빠 아직 가족들과도 통화를 못했다"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