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편적 복지국가의 영아보육과 공정성' 토론회 단체 사진
 "보편적 복지국가의 영아보육과 공정성" 토론회 단체 사진
ⓒ 서창식

관련사진보기


보편적복지국가포럼은 "국가책임 하의 사각지대 없는 돌봄 체계가 필요하다"라고 주장하며 '개혁적인 보육지원 체계 개편'을 요구했다.

보편적복지국가포럼(대표 임성규)은 18일 오후 2시 에듀케어아카데미에서 돌봄의 가치와 중요성을 공감하고 영아 보육의 공정한 가치 실현을 위한 '보편적 복지국가의 영아보육과 공정성'의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남인순 의원과 김병욱 의원, 서영석 의원이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

남인순 의원은 "빠른 속도로 저출생이 진행되면서 보육현장은 위기를 맞이하고 있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아이들과 부모에게 돌아간다"라며 "이제는 보육서비스의 본질인 아동의 사회적 돌봄과 부모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좀 더 개혁적인 보육지원체계 개편이 추진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서영석 의원은 "민간·가정 어린이집에도 국공립 어린이집에 준하는 수준의 표준보육 비용을 산정하고 지원해야 하고, 교사 역량 강화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영아 대 교사 비율을 축소하는 등의 조정도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신구대학교 최명희 교수는 "국가책임 하의 사각지대 없는 완전한 교육과 돌봄 체제에서 가정 어린이집이 담당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와 역할의 재조명이 필요하다"라며 토론 발제의 취지를 밝혔다.

댓글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본소득·노동·사회복지 분야를 주로 다루며 권력에 굴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을 위한 목소리를 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