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경북선 노선도
 대구경북선 노선도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대구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을 거쳐 경북 의성까지 이어지는 광역철인 대구경북선이 국토교통부 광역철도 선도사업 지구로 최종 선정돼 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경상북도는 대구경북선이 국토교통부 광역철도 선도사업 지구로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대구경북선이 선도사업 지구로 선정됨에 따라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용역이 다른 사업보다 우선 시행되고 그 결과를 기획재정부에 제출해 예비타당성조사 용역을 신청하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대구경북선은 총길이 61.3km로 총사업비는 2조444억 원이 투입된다. 경부선 서대구역과 통합신공항 예정지, 중앙선 의성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오는 2028년 개항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대구경북선은 건설비의 30%와 운영손실비를 지자체가 부담하는 사업으로 국토교통부와 지자체가 함께 의사결정이 이루어져 통합신공항 중심 경제권역 구상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대구경북선 외에 동해남부선(포항~울산) 복선전철화 등 10개 사업에 사업비 1조5705억 원을 투입해 추진 중에 있다. 또 포항~울산, 동대구~영천, 영천~신경주 구간은 올해 마무리해 개통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성공적 연착륙을 이끌어낼 대구경북선이 조기에 추진돼 경북의 백년대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5일 확정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대구경북선 등 6개 사업 8조2258억 원의 신규 사업과 전주김천선 등 5개 사업 10조3808억 원의 추가 검토사업 등 총 11개 사업 18조6066억 원이 확정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