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활성화를 위해 힘쓴 양평군이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왼쪽), 정동균 양평군수(오른쪽) 기념촬영모습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활성화를 위해 힘쓴 양평군이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왼쪽), 정동균 양평군수(오른쪽) 기념촬영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지난 3월 양평군에 상륙한 소상공인-소비자 상생플랫폼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시장점유율 2위를 기록하며 1위를 추격하고 있다. 

양평군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지역 중 하나로 최근에는 민간배달앱과 치열한 점유율 경쟁을 펼치고 있다. 

배달특급은 지역화폐와 연계된 할인을 기본으로 폭넓은 소비자 혜택과 동시에 양평군의 특산물을 통한 100원딜 등의 노력으로 소상공인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기 시작했다. 

특히 올해부터 배달특급은 소비자 할인 등 각 지자체 특성에 맞는 지역별 밀착사업을 진행 중으로, 양평군의 경우 전통시장 내 소상공인들과의 긴밀한 연계를 통해 공공배달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배달특급 운영사 경기도주식회사의 자체 표본 조사에 따르면 현재 배달특급은 양평군에서 민간배달앱을 제치고 시장에서 두 번째로 높은 약 30%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양평 물맑은 시장에서 닭강정 가게를 운영하는 채창현 점주는 배달특급의 출시와 함께 처음으로 배달앱을 사용하게 됐다. 처음에는 반신반의했으나 늘어나는 주문량에 이제는 그 누구보다 배달특급을 신뢰하고 있다. 

채씨는 "꾸준히 사용자가 늘고 있어서 다른 배달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며 "확실히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는 배달특급을 통해 처음보다 배달이 훨씬 늘어났음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인근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점주 이진이씨는 민간배달앱에 비해 수수료가 저렴한 배달특급 주문을 유치하기 위해 자체 홍보물품까지 만들어 민간배달앱 주문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이씨는 "배달앱 수수료만 절감해도 매달 운영비에서 큰 부담을 덜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앞으로 더욱 활발한 홍보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알려졌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배달특급은 총 누적 거래액 400억 원을 돌파하며 꾸준한 성장 그래프를 기록하고 있다. 이런 성장세에는 서비스 지역 확대와 더불어 지역밀착 소비자 혜택 등이 주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더불어 배달특급은 다회용기 시범사업 등을 통해 일회용품 줄이기라는 새로운 공공가치 창출에도 나서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