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희망 선(先)결제 캠페인’ 재추진을 벌이고 있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희망 선(先)결제 캠페인’ 재추진을 벌이고 있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상남도(도지사 권한대행 하병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희망 선(先) 결제 캠페인'을 17일부터 9월말까지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경남도는 "코로나19 대유행 확산과 일부 시군의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격상 시행에 따라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 추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경남지역 소상공인의 7월 카드 매출실적을 분석한 결과, 음식점 업종의 경우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같은 시기보다 약 16.2%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결제 캠페인은 평소 자주 이용하는 음식점, 카페, 우리동네 단골가게 등 소상공인 업소에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하는 자발적 소비자 운동의 하나다.

지난 상반기 경남도와 18개 시․군, 출자·출연기관을 비롯해 지역 기업, 민간단체까지 동참한 선결제 캠페인은 1, 2월 두 달 간 23.87억 원의 성과를 달성했다.

경남도는 상반기에 추진한 '착한 선결제 캠페인'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해 공공부문이 먼저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동참하는 민관 기업과 단체에는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선결제에 참여하는 기업에는 법인 경남사랑상품을 3% 할인 판매하고, 9월 중 제로페이 직불결제 소비자를 대상으로 일부 환급(페이백)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선결제 캠페인 재추진을 지시한 하병필 도지사 권한대행은 17일 점심 창원 소재 한 식당을 직접 찾아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다음 릴레이 참여자로 박종원 경제부지사와 조영진 기획조정실장을 지목했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선결제 캠페인이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도록 도내 유관기관, 기업과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