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기일(8월 18일)을 앞두고 호남을 찾는다. 

이 지사는 김대중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기념하는 '김대중 평화주간'을 맞아 호남은 물론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하의도'를 찾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14일부터 15일까지 목포, 여수, 순천으로 이어지는 1박 2일간의 전남 방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이 후보의 공식선거 캠프인 '열린 캠프'는 이 후보가 14일 목포와 하의도를 시작으로 15일 여수, 순천 등 전남 주요도시를 잇따라 방문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먼저, 이 후보는 첫 행선지로 14일 오전 9시 30분 '목포 신항' 방문한다. 이 후보는 해상 풍력 단지가 조성될 예정인 이곳에서 '지역균형발전'과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해상 풍력 물류 중심지'의 성공적인 조성을 기원할 예정이다.

이어 이날 오후 목포항에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하의도'로 향한다.

'연꽃이 옷을 입은 모습'이라는 뜻을 가진 하의도(荷衣島)는 목포에서 57.6km 떨어진 섬으로 故김대중 전 대통령이 태어난 생가와 추모관, 공원 등이 조성돼 있어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곳이다.

이 지사는 이곳에서 온갖 탄압에도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를 위해 한 평생을 바쳤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DJ 정신'을 계승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질 계획이다.

또 광복절인 15일에는 오전 10시40분 여수시 웅천동 이순신 공원에 위치한 여수 항일독립기념탑을 찾는다. 

이 후보는 독립유공자 40인의 정신이 깃든 이곳에서 광복을 위해 몸 바친 독립유공자들의 숭고한 애국 정신을 추모할 계획이다.

이어 오전 11시40분부터 올해로 개항 100주년을 맞은 여수항을 둘러본 뒤 정오부터 30분간 여수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여수항 새로운 100년, 신 해양시대를 열다' 간담회에 참석한다. 

오후 전남 동부권 당원들과의 간담회를 끝으로 전남 공식 일정은 마무리한다.

열린캠프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도 이 후보의 의지가 반영된 일정"이라며 "김대중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기념하는 평화주간인 만큼 더욱 의미있는 방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평화주간'은 김대중 대통령이 1973년 유신체제 시절 민주화운동을 하다 일본 도쿄에서 중앙정보부원에 의해 납치돼 생환한 8월13일과 2009년 85세의 생을 마감한 8월18일을 기억하기 위한 주간으로 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