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청와대는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가석방에 대해 "국익을 위한 선택으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가석방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반대하는 국민의 의견도 옳은 말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수석은 "한편으로는 엄중한 위기 상황 속에서, 특히 반도체와 백신 분야에서 역할을 기대하며 가석방을 요구하는 국민들도 많다"면서 "국익을 위한 선택으로 받아들이며, 국민들께서도 이해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동안 이 부회장 가석방에 찬성한 분들의 명분은 반도체와 함께 코로나의 엄중한 상황 속에서 백신 확보에 대한 역할을 명분으로 가석방을 요구하셨고 그 요구에 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 부회장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있으니 그에 부응할 수 있는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부회장의 경영복귀에 대해서는 "가석방은 법무부가 법과 절차에 따라 한 것이고 그것도 절차에 따라서 법무부가 할 일"이라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이 부회장은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출소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