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독립기념관이 일제의 만주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사진은 항전가극 아리랑 공연포스터.
 독립기념관이 일제의 만주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사진은 항전가극 아리랑 공연포스터.
ⓒ 한종수 제공

관련사진보기

 
'가장 먼저, 가장 오랫동안.'

한국이 일본 제국주의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중국과 함께 한 독립운동을 10자로 요약한 것이다.

한국은 일제의 침략을 받은 다른 나라와 힘을 모았고 연합국과 함께 싸웠다. 그중에서도 중국과 가장 먼저, 가장 오랫동안 공동항전을 전개했다. 두 나라는 일제를 공동의 적으로 여기고, 중국 각지를 무대로 다양한 방법으로 함께 싸워 승리를 거두었다.

충남 천안의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이 일제의 만주 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전시는 오는 8월 13일부터 11월 21일까지 독립기념관 특별기획전시실Ⅱ(제7관)에서 열린다.

연합국과 함께한 독립운동
 
독립기념관이 일제의 만주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사진은 한국 독립선언 24주년 기념 내빈 제명.
 독립기념관이 일제의 만주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사진은 한국 독립선언 24주년 기념 내빈 제명.
ⓒ 독립기념관

관련사진보기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돼 있다. 1부 '침략받은 두 나라, 함께 찾는 길'에서는 1910~1920년대 중국으로 망명한 한국인들이 중국인과 교류하며 한·중 연대의 기반을 마련하는 과정을 담았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광동 호법 정부와의 교류, 중국 군관학교에 입학하여 군사훈련을 마친 한국 청년들이 중국 북벌 전쟁과 한국 독립운동에 참여한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2부 '거세지는 침략, 하나 되는 힘'에서는 1930년대 전개된 한·중 공동 항전의 모습이 소개된다. 1932년 일제의 상하이 침략에 중국 학생 의용군과 함께 싸운 한국 청년의 모습, 윤봉길의 홍커우공원 의거, 임시정부 요인 피난을 도운 중국 인사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 중국 동북지역에서 한·중 연합군으로 일제에 맞선 이들의 항전기록과 중국 군관학교에 입학한 이들의 모습도 전시된다.

3부 '공동의 적, 함께 흘린 피와 땀'에서는 1940년대 펼쳐진 중국의 국민당 군대, 공산당 팔로군 등과 조선의용대, 조선의용군, 한국광복청년진선공작대, 한국청년전지공작대, 한국광복군 등의 공동 항전을 살펴볼 수 있다. 중한문화협회, 카이로 회의에서 한국의 독립을 보장받기 위한 한·중의 외교 활동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에필로그에서는 광복 이후 오늘까지 다양한 형태로 이어져 온 한‧중 연대를 살펴본다.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보존되어 온 중국 지역 내 한국 독립운동 주요 사적지를 살펴볼 수 있다. 또 독립기념관 낙성식 축하 유묵과 전장에서 함께 싸웠던 한국광복군 한국인과 중국인 대원이 서로를 기억하며 남긴 영상도 소개된다.

"한‧중 양국의 우호와 협력 마련하는 계기 되길"
 
독립기념관이 일제의 만주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사진은 안병무가 중국군 동료들에게 받은 수첩.
 독립기념관이 일제의 만주침략 90년과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이 함께 싸운 역사를 살펴보는 특별기획전을 마련했다. 사진은 안병무가 중국군 동료들에게 받은 수첩.
ⓒ 독립기념관

관련사진보기

 
이번 특별기획전에서는 김구 인장(등록문화재 제440-1호)과 안병무가 중국군 동료들에게 받은 수첩, 한‧중 대조 기본전투 교련구령 규정표, 한국 독립선언 24주년 기념 내빈 제명 등 모두 60점의 자료, 한국광복군 회고 인터뷰 등 한‧중 공동 항전의 역사를 담은 자료를 만나볼 수 있다.

독립기념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가장 먼저, 가장 오랫동안 일제의 침략에 맞섰던 한‧중 양 민족의 역사적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한‧중 양국의 우호와 협력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특별기획전의 개막식은 8월 13일 오전 11시 30분에 개최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