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월 13일 대전MBC 공개홀에서 정가 가수 하윤주씨가 '압록강행진곡'을 열창하는 모습.
 7월 13일 대전MBC 공개홀에서 정가 가수 하윤주씨가 "압록강행진곡"을 열창하는 모습.
ⓒ 대전MBC

관련사진보기

  
압록강행진곡. 이곡은 대전MBC 다큐멘터리 '노래하라! 저항하라!'에서 소개한 항일음악 6천 곡 중 유일하게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려 있는 곡이다. 부산 출신 한형석 선생이 1940년 이범석 장국이 이끄는 한국광복군 제2지대에서 활동할 때 만든 곡이다.
 압록강행진곡. 이곡은 대전MBC 다큐멘터리 "노래하라! 저항하라!"에서 소개한 항일음악 6천 곡 중 유일하게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려 있는 곡이다. 부산 출신 한형석 선생이 1940년 이범석 장국이 이끄는 한국광복군 제2지대에서 활동할 때 만든 곡이다.
ⓒ 대전MBC

관련사진보기

 
대전MBC가 광복절을 앞두고 오는 14일(토) 저녁 8시 50분 8·15 특집다큐멘터리 '노래하라! 저항하라!_항일음악 6천 곡 대발굴'을 방송한다.
 
항일음악은 일제강점기 일제의 침략에 맞서 자유와 독립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노래로 군가나 혁명가, 계몽가와 망향가, 추도가 등 여러 형태로 불렸다.
 
대전MBC는 단국대 동양학연구원이 '항일음악의 보급과 연구를 위한 국내외 자료 수집' 프로젝트를 통해 4년여에 걸쳐 중국과 중앙아시아 등지를 돌며 항일음악 6천곡을 발굴해내는 과정과 의미를 집중 조명했다.
 
대전MBC는 국민들에게 항일음악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에 발굴된 항일음악 6천 곡 중 대표곡 7~8곡을 복원해 소개한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이 고 한형석 선생의 항일음악 <한국행진곡'을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편곡해 국내 최초로 초연하는 등 항일음악 복원에는 대전시 홍보대사인 뮤지컬 배우 고은성, 대전 출신 아카펠라 그룹 나린, 대전시민천문대어린이합창단 등이 참여했다.
 
대전MBC 제작진(연출/김지훈, 글·구성/오선숙, 촬영/김훈)은 "단국대 동양학연구원이 발굴한 항일음악 중 1천 곡은 악보로 표준화했고, 그 중 의미 있는 곡을 골라 음원으로 제작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에 앞서 대전MBC가 7~8곡을 골라 지역의 예술가들을 참여시켜 편곡하고 연주·녹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항일음악 음원화는 우리 아픈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것이다. 교육청 등과 협의해 일선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항일음악을 들려줄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