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전 총괄공사가 한일관계와 관련해 국내 언론 매체에 부적절한 발언을 해 파문이 일었다.
 주한 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전 총괄공사가 한일관계와 관련해 국내 언론 매체에 부적절한 발언을 해 파문이 일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전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귀국길에 올랐다(관련 기사: 일본, 문 대통령에 망언한 소마 주한공사 귀국 명령).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소마 전 공사는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행 비행기에 올랐다. 그는 경비 관계자들에게 둘러싸여 탑승구로 향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소마 전 공사에게 8월 1일부로 본국에 귀국하라는 명령을 내렸으며, 후임에 구마가이 나오키 공사를 임명했다. 소마 전 공사의 다음 보직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전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귀국을 보도하는 일본 NHK 갈무리.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전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귀국을 보도하는 일본 NHK 갈무리.
ⓒ NHK

관련사진보기

 
소마 공사는 지난 7월 15일 한 국내 언론과의 오찬에서 한일 관계를 주제로 대화하던 중 문 대통령의 대일 정책을 성적인 표현을 사용해 비하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이례적으로 즉각 성명을 내고 "소마 공사가 해당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자리에서 철회했고, 결코 문 대통령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다"라며 "소마 공사에게 엄중 주의를 줬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그러나 외교부는 아이보시 대사를 불러 강하게 강의하며 소마 공사에 대한 가시적이고 응당한 조치를 취해달라며 사실상 경질을 요구했다.

당시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 현안을 풀려 도쿄올림픽 개회식에 맞춰 일본을 방문해 한일 정상회담을 하려던 계획을 취소한 것에도, 소마 공사의 발언으로 반일 여론이 거세진 게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매우 부적절한 발언" 비판도... 일본 언론 '징계 경질' 보도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7월 19일 기자회견에서 관련해 "한국 측의 대응이나 배경에 대해 내가 말할 입장은 아니다"라면서도 "어찌 됐든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곧이어 외무성이 정기 인사 형식으로 소마 전 공사의 귀국을 명령했지만, <니혼게이자이신문>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사실상 징계성 경질'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전날 정례회견에서 소마 전 공사의 귀국이 징계성 여부에 관한 질문에 "근무지 재임 기간이나 전체 직원의 로테이션 등을 고려해 적절하게 판단하고 있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상황이나 맥락에서 이뤄진 것이라 해도 (소마 전 공사가) 외교관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