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9일 오후 3시 45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문재인 정부 2기이자 민주정부 4기 수립을 함께 이뤄내기 위해 열린민주당 동지들과 다시 만나자"면서 합당을 공식 제안했다. 이재명 후보는 "시의적절하고 좋은 제안"이라며 반겼다.

9일 추 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보수대연합이 이뤄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일부 민주당 후보들께서는 민주당 후보만 된다면 대선에서 쉽게 승리할 것이란 착각과 자만에 빠져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끼리라도 똘똘 뭉쳐야 겨우 이길까 말까한 상황"이라며 "다행히 어제 부로 주요 후보들께서 네거티브 중단을 다짐했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과거 지향적 네거티브를 끝내고 개혁경쟁, 정책경쟁, 미래경쟁으로 전진하자"며 "더욱 중요하게는 불과 1년 여 전에 한 식구였던 열린민주당과의 통합을 열린 자세로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열린민주당 지도부와 당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탄생과 촛불 민주주의를 함께 이뤄낸 동지들"이자 "저에게는 더불어민주당 동지들과 함께 검찰개혁 과정에서 잊을 수 없는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고마운 분들"이라며 '정치적 동반자 관계'라고 강조했다.

추 후보는 "지난 총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두고 입장의 차이가 있었고, 원칙의 훼손도 있었다. 반목과 갈등도 있었고, 대립과 앙금도 남아 있다"며 "그러나 확실한 것은 건너지 못할 강은 아니라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제는 대통합의 용광로에 모두 집어넣어 반성할 것은 반성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며 다시 하나로 더 크게 녹여내야 한다"며 당 지도부와 대선 후보들에게 통합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추진하자고 요청했다.

"합당은 빠를수록 좋다"

추미애 후보는 이후 취재진에게 합당 시기는 "빠를수록 좋다"며 "지도자들이 전열정비를 서두르면, 지지자들도 모이게 된다"고 봤다. 그는 민주당은 물론 열린민주당 쪽과도 "사전논의는 없었다"며 "지난번에 열린민주당TV(유튜브채널) 구독자 10만 돌파 기념으로 초청받아서 가보니 실시간 댓글들이 '동지다, 함께 개혁 이뤄냅시다' 이런 것들이었다. 사전교감이라기보다는 이심전심이라는 표현이 맞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열린민주당은 민주당보다 더 검찰개혁, 언론개혁 문제에 강경한 편이다. 이 경우 합당이 중도층 지지를 얻는 데에 득보다는 실이 있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추 후보는 "중도세력은 '정치가 약속을 배신하지 않아야 된다'에 오히려 더 방점을 찍는다"며 "중도층은 본인 생업 중심으로 생각하다가 '이거 정치가 약속했는데 안 해준다' 이러면 정치 효능감이 없어서 이탈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개혁의 우군을 모아서 빨리빨리 해낼 건 해내고, 못하는 건 못한다고 분명하게 이유를 설명해서 정치 효능감을 이해시켜줄 때 중도층이 흡수된다"고 했다.

몇 시간 뒤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에 "추미애 후보님의 열린민주당 통합 제안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의적절하고 좋은 제안"이라며 "촛불혁명 완수와 민생개혁을 위해 더 큰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 역시 "이번 대선은 민주당 후보와 야권 후보 간의 박빙 승부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개혁세력이 하나 되어야 반개혁 반촛불 세력에 맞서 이길 수 있다"며 "양당 지도부가 조속히 만나 통합 논의를 시작하길 바란다. 아울러 이러한 논의가 4기 민주정부 수립에 대한 국민적 확신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