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7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1호 공약인 "지대개혁"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7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1호 공약인 "지대개혁"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8일 이재명 후보에 대한 '경기도지사직 사퇴' 공방에 대해 "타당성 여부를 떠나 현직 사퇴가 필요했다면 후보 등록 이전에 결정했어야 했다"라며 "어떤 긴급사태가 발생한 것도 아닌데 원칙에도 없는 문제가 돌발적으로 제기되는 것은 대단히 부당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두관·박용진 후보에 이어 이 후보의 지사직 유지 결정을 옹호한 것이다.

추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지사직이 선거운동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현직 의원이신 다른 후보들께서도 현직의 이점을 살리시라"고도 했다.

추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원칙'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추 후보는 "어떤 점에서 현직 지사가 선거운동에 이점을 가질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저와 정세균 후보를 제외한 모든 후보가 현직을 가지고 있다"라고 짚었다. 이어 "(현직 의원인 다른 후보들) 여러분의 공약 중에 입법이 필요한 것이 있으면 공약으로 내걸지 말고 의원으로서 지금 바로 입법을 추진하시라"라고 했다.

추 후보는 특히 이낙연 후보를 겨냥했다. 추 후보는 "이낙연 후보도 후보등록 이후에 토지공개념 3법을 발의하고 이를 선거운동에 활용하고 있다. 저는 이에 대해 감사와 환영의 글을 올린 적도 있다"라며 "당대표 시절 날려버렸던 수사권 기소권 완전분리 법안도 공약으로 내세울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검찰개혁 특위 위원들을 독려하고 지원해서 하루 빨리 통과되도록 도와주시라"라고 꼬집었다.

추 후보는 "다른 현직 의원 후보님들도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필요한 개혁법안과 민생법안이 완성되고 처리될 수 있도록 힘을 쏟아주시라. 아무 견제 장치도 없이 법사위를 야당에 넘기는 야합을 막아세워 주시라"라면서 "그렇게 해서 다른 후보님들이 국민의 신임을 얻어 지지도가 올라간다면, 저는 아무런 권한도 직위도 없는 맨손 후보지만 불만을 가지기는커녕 오히려 기뻐하고 성원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상민 민주당 선관위원장은 지난 5일 "불공정 문제가 아니라 적절성 면에서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지사직을 사퇴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이낙연 후보 측 배재정 대변인 역시 "방역이 중요해 사퇴할 수 없다면 경기도민 안전을 위해 도정에만 집중하라"고 하면서 이재명 후보의 지사직 유지를 둘러싼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두관·박용진 후보는 전날인 7일 각각 "이 후보의 지사직 유지는 합법이며 정당하다", "선출직 사퇴 여부는 경쟁자들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 후보를 옹호한 바 있다(관련 기사 : 이재명 사퇴론에 '9년 전 기억' 끌어온 김두관 "난 어리석었지만..." http://omn.kr/1ur5k).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