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열린캠프에서 열린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열린캠프에서 열린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8일 "경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당원과 지지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라며 급작스레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다. 이 후보는 "저는 오늘 이 순간부터 실력과 정책에 대한 논쟁에 집중하고, 다른 후보님들에 대해 일체의 네거티브적 언급조차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노무현 탄핵 표결 논란, 지역주의 공방 등을 두고 이낙연 후보를 직접 공격했던 이 후보가 실제 이를 지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 대선후보답게 끝까지 원팀 정신을 지켜내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먼저 "정치가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하는데, 도리어 걱정을 끼치고 실망감을 안겨드리고 있다"면서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당원과 지지자, 국민들께 송구하다"라고 했다.

이어 "경선보다 중요한 본선 승리를 위해 네거티브 공세에도 반격을 최대한 자제했고, 흑색선전에 가까운 과도한 네거티브 공격에 맞선 최소한의 방어조치로서 진실에 기초한 문제제기를 했지만, 이마저도 국민들 보시기에 불편하신 것 같다"면서 "저부터 나서서 동지에게 상처를 주고 당에 실망을 키우는 네거티브 악순환을 끊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후보님들께 캠프 상황실장 등 적절한 수준의 상시 소통채널 구성을 제안한다"라며 "후보 간의 신상이나 사실에 대한 확인이 필요한 경우, 언론이 아닌 캠프 간 소통채널에서 먼저 확인과정을 거침으로써, 불필요한 의혹제기와 공방이 발생하지 않게 하자"고도 제안했다. 이 후보는 당 지도부와 선관위에도 "사실에 기반한 공정한 경선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맹백한 허위사실에 기초한 음해나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즉각적이고 신속한 대응조치를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선출되면 모든 후보와 당원들이 단단한 원팀이 돼 본선 승리를 일궈야 할 책무가 있다"라며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했지만, 이미 격화될 대로 격화된 당내 경선이 잠잠해질지는 알 수 없다. 이날만 해도 이재명 캠프 핵심 중진인 정성호 의원은 "원팀 장담이 안 된다"는 이낙연 캠프 설훈 의원을 향해 "경선 불복의 속내를 보인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한 바 있다(관련 기사 : "원팀 장담 안돼" 설훈 인터뷰에... 정성호 "경선 불복 속내" http://omn.kr/1ur9q).

다음은 이재명 후보의 이날 입장문 전문.

[전문] 이재명 "저부터 나서겠다… 네거티브 중단하자"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합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기호 1번 이재명입니다.

우리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당원과 지지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우리 당 상임고문단께서 당 지도부를 만나 네거티브 공방 과열에 대한 우려를 전하시면서 정책 경쟁으로 국민께 감동을 드려야 한다고 당부하셨습니다.

실제로 많은 국민들께서도 실망감을 비치고 계십니다. 지역 순회 중에 "민주당이 집안싸움 너무 심하게 한다"는 쓴소리를 많이 들었습니다. 

정치가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하는데, 도리어 걱정을 끼치고 실망감을 안겨드리고 있습니다.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당원과 지지자, 국민들께 송구합니다.

무엇보다 원팀 정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4.7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돌아선 민심을 되돌리고,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새 희망을 드려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또한 경선보다 중요한 본선 승리를 위해 네거티브 공세에도 반격을 최대한 자제했습니다. 흑색선전에 가까운 과도한 네거티브 공격에 맞선 최소한의 방어조치로서 진실에 기초한 문제제기를 했지만 이마저도 국민들 보시기에 불편하신 것같습니다.

당원동지 여러분!
민주당 대선 경선의 목표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를 잇는 4기 민주정부 창출입니다. 이 점은 누구도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경선은 우리 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민주당에 정권을 다시 맡겨도 좋겠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과정이어야 합니다. 대한민국의 미래비전과 민생해결방안을 제시하고 후보의 역량과 정책에 대한 치열한 상호검증을 통해 국민께 희망을 드려야 합니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선출되면 모든 후보와 당원들이 단단한 원팀이 되어 본선 승리를 일궈야 할 책무가 있습니다.

지난 2017년 대선 경선은 원팀 정신의 모범이었습니다. 당시 문재인 후보가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되자 저를 비롯한 경선후보들이 한마음으로 뭉쳤습니다. '용광로 선대위'로 하나가 되었고 당원동지들과 지지자들도 문재인 후보로 뭉쳤습니다.

저는 선거법 제약을 받는 성남시장 신분이라서 직접 뛰지는 못했지만 이재명 캠프 구성원 모두 선대위에 합류했고, 제 아내도 김정숙 여사님을 모시고 문재인 후보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우리는 다시 원팀 정신으로 뭉쳐야 합니다. 치열하게 경쟁하되 나의 승리보다 더 중요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단결해야 합니다. 우리 민주당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의 이름 앞에 늘 한뜻 한마음이었습니다.

저부터 나서겠습니다. 동지에게 상처를 주고 당에 실망을 키우는 네거티브 악순환을 끊기 위해 다음과 같이 다짐하며 당과 후보님들께 요청드립니다.

첫째, 저는 오늘 이 순간부터 실력과 정책에 대한 논쟁에 집중하고, 다른 후보님들에 대해 일체의 네거티브적 언급조차 하지 않겠습니다.

둘째, 우리 당 후보님들께 캠프 상황실장 등 적절한 수준의 상시 소통채널 구성을 제안합니다.

후보 간의 신상이나 사실에 대한 확인이 필요한 경우, 언론이 아닌 캠프 간 소통채널에서 먼저 확인과정을 거침으로써, 불필요한 의혹제기와 공방이 발생하지 않게 하면 좋겠습니다.

타후보측이 소통채널 개설에 응하지 않더라도 저와 관련된 어떤 의문도 우리 캠프 상황실장에게 질의하면 모두 확인해 드리겠습니다. 허위사실에 기초한 비방이나 의혹제기를 빙자한 허위사실 유포는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중대행위이므로 중단되어야 합니다.

끝으로, 당 지도부와 선관위는 사실에 기반한 공정한 경선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 노력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맹백한 허위사실에 기초한 음해나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즉각적이고 신속한 대응조치를 취해주시길 요청합니다.

이재명은 하겠습니다.
네거티브 없이 정책과 비전 경쟁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4기 민주정부 창출에 앞장서겠습니다. 민주당 대선후보답게 끝까지 원팀정신을 지켜내겠습니다. 다른 후보님들께서도 함께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8월 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기호 1번 이재명


[관련 기사]
팀킬인가 원팀인가... 루비콘강 앞 이재명과 이낙연 http://omn.kr/1ur30

댓글3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