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7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1호 공약인 "지대개혁"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7월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1호 공약인 "지대개혁"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원칙'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경선후보는 8일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후보와 관련된 경기도지사 사퇴 논란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며칠 전 야당에서 검증위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시끄럽더니 지금은 느닷없이 이 후보의 지사직 사퇴 여부를 놓고 중립을 지켜야 할 당 선관위원장(이상민 의원)까지 주장하고 나서면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원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후보는 "우리 당 경선이 정책 경쟁이 아닌 네거티브로 흘러간다고 많은 국민과 지지자들께서 걱정하고 계신다"며 "어떤 긴급사태가 발생한 것도 아닌데 원칙에도 없는 문제가 이처럼 돌발적으로 제기되는 것은 대단히 부당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점에서 현직 지사가 선거운동에 이점을 가질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저와 정세균 후보를 제외한 모든 후보가 현직을 가지고 있다. 이 후보의 지사직이 선거운동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현직 의원이신 후보들께서도 현직의 이점을 살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공약 중에 입법이 필요한 것이 있으면 공약으로 내걸지 말고 의원으로서 지금 바로 입법을 추진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낙연 후보도 후보등록 이후에 토지공개념 3법을 발의하고 이를 선거운동에 활용하고 있다. 저는 이에 대해 감사와 환영의 글을 올린 적도 있다"며 "대표 시절 날려버렸던 수사권, 기소권 완전분리 법안도 공약으로 내세울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검찰개혁 특위 위원들을 독려하고 지원해서 하루빨리 통과되도록 도와 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다른 현직 의원 후보님들도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필요한 개혁법안과 민생법안이 완성되고 처리될 수 있도록 힘을 쏟아 달라. 아무 견제 장치도 없이 법사위를 야당에 넘기는 야합을 막아 세워주시라"며 "그렇게 해서 다른 후보님들이 국민의 신임을 얻어 지지도가 올라간다면, 저는 아무런 권한도 직위도 없는 맨손 후보지만 불만을 가지기는커녕 오히려 기뻐하고 성원할 것"이라며 글을 맺었다. 

한편, 이 지사의 도지사직 유지에는 추 전 장관 외에도 박용진, 김두관 의원이 전날 동의 입장을 밝혔으나 이낙연 전 대표 측은 "경선을 포기하고 도정에만 집중하시길 권유한다"며 지사직 사퇴를 요구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