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만약 저에게 '대선 경선 완주'와 '도지사 유지' 둘 중 굳이 하나를 선택하라면 도지사직을 사수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선거관리위원장이 5일 당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사직 유지와 관련해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자, 이 지사가 한 말이다.

이 지사는 6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마치고 '지사직 사퇴론'에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선출직 공무를 지위나 권리로 생각하느냐, 책임으로 생각하느냐의 차이 같다"며 조기 사퇴에 선을 그었다. 

그는 "도지사직은 도민 1380만께서 제게 맡기신 책임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정치적으로 불리해 선거운동을 많이 하겠다고 사퇴하는 게 말이 되나"며 재차 지사직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앞서 민주당 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실 이재명 후보가 지사직을 갖고 있지만, 마음은 콩밭에 가 있지 않으냐"며 "불공정 문제가 아니라 적절성 면에서 (지사직에서) 사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전 도민 재난지원금' 논란에 대해 "재난지원금 100% 지급문제는 도내 시장군수께서 먼저 요청해서 검토 중인데 의견이 분분한 것 같다"며 "도민들 의견도 수렴해서 시장 군수님들 입장도 반영해서 합리적인 결론을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5차 재난지원금 정부 지급안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에 대해 시군과 분담해 지원키로 하는 전 도민 지급안을 주장해왔다.

한편 이 지사의 이날 2차 백신 접종은 올해 6월 3일 1차 접종을 한 지 약 2달 만이다. 현재까지 백신 접종에 따른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