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 강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 강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선 출마를 선언한 후 보수층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TK(대구경북)를 찾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또한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연일 발언 논란에 휩싸이는 것을 두고 "말씀을 좀 편하게 하는 스타일 같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6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 강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 단합을 위해서 대통령의 사면권이 중요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사면제도를 만든 것은 국민적인 통합을 국가지도자가 이끌어내는 데 활용되는 수단으로 만든 것"이라며 "진정한 사면은 국가적이나 국민의 단합을 이끌어내는 것이 대통령의 사면권을 인정한 가장 중요한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형생활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통합 차원에서 대통령께서 결단을 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김대중 대통령께서도 당선인 시절에 김영삼 대통령에게 전두환·노태우 사면을 요청했고 그걸 받아들여서 사면한 전례가 있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빠르면 빠를수록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최 전 원장은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통합을 원한다면 자기 진영 사람들 눈치 보지 말고 오늘이라도 사면의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었다.

최 전 원장은 현장에서 즉답이 이뤄지지 않아 역량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출마 선언 때 큰 그림에서 정책을 말씀드렸다"며 "구체적인 것은 전문가들과 연구해 가면서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정부가 설익은 정책을 내놨다가 국민경제에 많은 혼란을 일으키고 그로 인해 국민들이 고통받는 일들을 보고 있다"며 "좀 더 잘 익은 정책을 내놓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주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감사와 관련해 현 정부의 핵심부에 대해서도 사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감사원법상 대통령에 대한 것은 감사 사항이 아니다"라며 "이 자리에서 답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윤석열 발언 논란에 "정치에 익숙하지 않아 생기는 일로 이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오전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앞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양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오전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앞에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양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회동을 하자고 했지만 이루어지지 않은 것에 대해 최 전 원장은 "회동을 요구할 때는 당 밖에 계실 때라서 야권이 분열되는 것 아니냐는 염려가 있었다"며 "선의의 경쟁을 하자고 회동을 제안했는데 당 안에서 경쟁하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윤 전 총장의 발언이 연일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서는 "그분은 말씀을 좀 편하게 하는 스타일 같다"며 "정치인이 되다 보니 말 한마디가 중요하고 국민들이 받아들이는 무게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후보는 들리는 말에 의하면 공부도 하셨다고 하는데 정치에 익숙하지 않아 생기는 일이라고 이해하고 있다"면서 "저는 앞으로 시간을 두고 제 생각을 정확히 전달해드릴 수 있는 화법을 구사하는 데 변화와 발전이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대구경북의 가장 중요한 현안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이라며 필요하다면 특별법이라도 만들어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전부지 뿐만 아니라 고도제한 등이 생기는 광범위한 지역을 국가가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생각"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전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방문기록을 남기지 않고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지적에 "제가 직접 적지는 않았는데 수행하는 직원이 인적사항을 적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상황이 대단히 혼잡스러웠던 것, 그로 인해 코로나 방역에 우려를 하게 만든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급적 선거운동 과정에서 방역지침을 유념해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후 서문시장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대구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한 점 등을 들어 방문을 취소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