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에 대한 비난을 보도하는 NBC 갈무리.
 도널드 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에 대한 비난을 보도하는 NBC 갈무리.
ⓒ NBC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한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을 향해 황당한 비난을 퍼부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각) 성명을 내고 "급진 좌파 미치광이들(Leftist Maniacs)이 이끄는 우리 축구팀이 워크하지 않았다면, 동메달 대신 금메달을 땄을 것"이라며 "워크는 곧 패배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주장했다. 

그가 사용한 '워크'(woke)라는 표현은 잠에서 깨어난다는 사전적 의미 외에도 사회 및 정치적 문제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며 목소리를 낸다는 의미로도 사용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히 미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주장 메건 러피노를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러피노를 '보라색 머리를 한 여자'라고 부르며 "그는 축구가 아닌 정치에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했기 때문에 (경기에서) 부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러피노는 전날 열린 호주와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2골을 터뜨리는 활약을 펼치며 미국의 4-3 승리를 이끌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에도 러피노와 잦은 충돌을 일으켰다. 성 소수자인 러피노는 스스로를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걸어 다니는 시위자'라고 부르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요 정책을 비판해왔다. 

백악관 초청 거부했던 여자축구 대표팀... 트럼프의 '뒤끝'

러피노는 지난 2019년 여자 월드컵에 참가하며 만약 미국을 이끌고 우승을 차지하더라도 백악관에 초청받아 가는 관례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관련 기사 : "국민 몰아내는 대통령" 축구선수 래피노, 트럼프 또 '저격')

심기가 불편해진 트럼프 대통령은 "러피노는 그런 말을 하기 전에 우승부터 해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러피노는 보란 듯이 대회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를 모두 거머쥐며 미국의 우승을 이끌었고, 백악관에 가지 않았다. 

그 대신 CNN 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나를 몰아내고, 나 같은 사람을 몰아내고, 유색 인종을 몰아내고, 혹은 그를 지지했을 국민도 몰아내고 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각종 차별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또한 차별과 폭력에 반대하는 의미로 경기 전 국민 의례 때 국가 제창을 거부하고, 미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남자 대표팀 선수들보다 낮은 보수를 받는다고 항의하며 미국축구협회를 고소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