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택시 운수종사자들의 노동여건 개선과 복지증진을 위해 '택시쉼터'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택시쉼터 건립사업'은 택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장시간 운전 등 고강도 노동에 의한 피로를 해소하고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고자 편의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이다. 쉼터 내에 안마의자, 수면실, 운동기구 등 각종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경기도는 지난 2016년부터 택시쉼터 건립사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용인시, 남양주시, 파주시 등 14개 시군 15개소를 건립했다. 2025년도까지 19개소를 더 건립할 계획이다. 이중 의정부시, 성남시 등 8개 시군 8개소는 올해 말 준공해 문을 열 예정이다.

택시쉼터 확충의 필요성은 경기도가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경기연구원에 의뢰해 실시한 '경기도 택시 운수종사자 쉼터시설 개선방안' 정책연구에서 확인됐다.

연구에서, 택시쉼터 시설 이용에 만족한다는 의견은 82.1%로 매우 높은 편으로 확인됐으며, 63.7%가 택시쉼터 확대 설치를 원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운수종사자들은 1일 평균 10시간 41분 근무하고 7시간 1분 정도의 잠을 자는 열악한 생활패턴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 응답자의 40.4%는 고혈압, 당뇨와 같은 성인병과 근골격계 질병이 있으며, 일부는 위장 장애와 만성적인 피로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태그:#경기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