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 언론인 간담회'를 가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 언론인 간담회"를 가졌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022년 6월 지방선거와 관련해 "현역 국회의원의 출마를 배제하는 당헌·당규는 존재하지 않는다"며 "도민들이 최적 후보로 현역 의원을 원하면 당대표로서 페널티를 둘 계획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현역 의원이라도 지방선거에서는 공정한 경선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다가오는 대통령선거 결과에 따라서 지방선거 환경이 변할 것으로 예상한다. 의정 활동을 통해 지역의 요구사항을 국회와 잘 연계해서 할 수도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경남도정 공백을 통해 상당 기간 고생했던 도민과 내년 지방선거까지의 혼란에 대해 깊게 논의하고, 무엇보다도 다가오는 대통령 선거에서 우리 당 후보가 어떤 공약으로 경남 도민들의 근심과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공부하러 왔다"고 했다.

앞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등과 간담회를 가진 이 대표는 "숙원사업과 미래 경남 발전을 위해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며 "도정 발전에 지연된 부분이나 응어리가 있다면 저희가 꼭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통해 풀어 드리도록 하겠다는 결의를 다지게 됐다"고 했다.

'지방분권' 관련 질의에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지방행정에 있어서 지방별로 비교 우위에 있는 산업을 발굴하고, 공공기관 이전이나 여러 방법을 해나가려고 한다"며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은 절반의 성공밖에 거두지 못했다고 판단한다. 공공기관 이전이 산업 이전 등 추가적으로 지역 시너지 효과를 나타내지 못했다"고 했다.
  
▲ 이준석 "현역 의원, 지방선거 출마 배제 안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언론인 간담회를 갖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영상보기

 
'부울경 메가시티'와 관련해 이 대표는 "부울경 지역이 수도권과 같은 큰 권역을 형성하는 게 중요한 정책이겠지만, 반대로 수도권에서처럼 '베드타운' 성격으로 외곽지역이 겪는 공동화 현상도 우려된다"고 했다.

이어 "경제권 통합이나 메가시티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이득에 비해 부작용으로 나타날 수 있는 공동화 현상에 대한 대책도 경남도가 잘 마련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메가시티가 됐을 때 서부경남권을 부울경으로 같이 엮는 게 거리 측면도 있다. 그런 차원에서 적절한 교통대책과 함께 진주권, 서부경남권에 맞는 특화산업 발굴을 통해 조화를 이루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가덕신공항'과 관련해 이준석 대표는 활주로 2개 이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남부내륙고속철도와 관련해 이 대표는 "차후 수요가 발생할 수 있음에도 단선 준고속화 철도로 진행되는 것에 대해 전문가와 검토를 통해 대선 공약에서 진일보한 안을 내놓을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남부내륙철도가 단선 전철로 검토되는데, 장기적으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훨씬 진일보한 안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복선화를 염두에 둔 발언을 했다.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이 대표는 "경남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충분한 시너지 효과를 내는 형태로 민간산업이 발달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비교우위에 있는 사업 쪽으로 확장해야 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건희 기증관'과 관련해 "방문하는 지역마다 그 시설 유치를 위한 강한 요구가 있었다. (서울 결정은) 아무래도 그런 경쟁을 회피한 것이 아닌가 판단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시설물을 꼭 서울에 배치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는 않는다"며 "미국은 꼭 그런 시설물이 수도에 있어야 한다는 개념이 희박하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경남도민은 2018년 지방선거 결과로 당선 직후 3년간 도정 공백을 겪었다"며 "다음 선거에서는 지방 공약을 세심하게 살펴주고, 후보 도덕성을 더 세심하게 검증해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달곤 경남도당 위원장, 강기윤(창원성산)·최형두(마산합포) 국회의원과 동행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마산어시장과 진해신항을 찾는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 언론인 간담회'를 가졌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경남 언론인 간담회"를 가졌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