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대하빌딩에 마련된 '열린캠프'에서 열린 프레스룸 오픈 데이에 참석, 인사말을 하는 모습.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대하빌딩에 마련된 "열린캠프"에서 열린 프레스룸 오픈 데이에 참석, 인사말을 하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전 감사원장)이 "재난지원금 지급대상(88%)에서 배제된 나머지 12%의 경기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을 검토하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이 지사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을 비판하고 나선 데 이은 '2차 공격'이다.

최 예비후보는 3일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지원이 꼭 필요한 곳에 지원을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전 국민 현금 살포'를 반대한다"면서 경기도의 100% 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은 "(이 지사의)도정 권력 사유화"라고 비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얼마 전 국회를 통과한 '상위 12%를 제외한 88%에게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도 흔쾌히 동의하기는 어렵지만 공당의 일원이 된 이상 국회와 정부가 합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가급적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해 반대하지 않았다"며 "그런데 이 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방침은 이해하기 어렵다. 국회와 정부 간의 협의를 무시하는 것이란 측면에서도 그렇고 지역 간 형평성이란 측면에서도 그렇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군다나 이 지사는 집권당 소속 자치단체장 아니냐. 정부와 여당, 그리고 국회의 입장을 이렇게 깡그리 무시하는 것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라며 "특정 자치단체의 장을 넘어 장차 전 국민의 대표자가 돼 국정을 책임지겠다고 나선 분이라면 지역 간 형평성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 대통령이 되고자 하시는 분이라면 당연히 국회를 통과한 법의 취지를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 지사가 차기 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100%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한다'고도 질타했다.

그는 "(이 지사는) 이렇게 하는 게 선거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이는 매표 포퓰리즘이자, 경기도민이 위임한 권한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정략적으로 사용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도정권력을 자신의 정치적 이들을 위해 남용하는 도정권력의 사유화"라며 "경기도만의 100% 재난지원금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