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4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3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4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3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정부는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민간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 발언을 통해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가 민간 일자리의 보고"라면서 "기업이 인력 양성을 주도하고, 정부는 과감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기업과 정부의 협업모델이 확산된다면 기업에는 좋은 인력, 청년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제공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당면한 위기를 하루속히 극복하는 것"이라며 "모든 부처는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는 데 전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을 향해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대전환에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2020년 정부가 국가발전 전략으로 삼은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언급하면서 "민간 확산, 지역 확산에 더욱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추가한 '휴먼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야 하겠다"면서 "'사람 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신속한 산업구조 재편과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실현에 대해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당연한 책무이고, 우리 경제의 미래와 직결되는 과제"라며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수소경제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실천 프로그램을 더욱 주도적 자세로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