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 표지 이미지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 표지 이미지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관련사진보기

 
"2021년에도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류는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제작, 유통, 소비 등 모든 면에서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진화하고 있다."

정길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KOFICE) 원장의 진단이다. 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이처럼 연간 한류 이슈를 분석해 국가별 한류 현황을 요약 제시하는 핸드북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를 발간했다. 이 핸드북은 2017년부터 매년 발행되고 있으며 이번이 다섯 번째이다.

이번 핸드북에서는 '2021 해외한류실태조사'와 '2020 한류의 경제적 파급효과 연구'를 기반으로 18개국 8,500명의 해외 한류 소비(이용)자 조사 결과와 한류콘텐츠 수출 관련 통계 자료 연구 등을 활용해 한류 트렌드를 분석했다.

우선 비대면 소비 트렌드의 확산으로 수혜를 입은 게임과 방송이 전체 한류 성장세를 견인한 것으로 핸드북은 분석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문화산업은 비대면 소비행태가 일반화되고, 대면 콘텐츠의 소비가 급감했다. 하지만 2020년 한국 문화콘텐츠 수출은 코로나19 발생 이전 시기인 2019년보다 증가했고 해외 한류 소비자들의 한류콘텐츠 소비도 오히려 전년 대비 늘어났다.
 
한국 문화콘텐츠 수출액/한류로 인한 문화콘텐츠 수출액
 한국 문화콘텐츠 수출액/한류로 인한 문화콘텐츠 수출액
ⓒ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관련사진보기

 
이와 관련, 핸드북은 비대면, 집콕(가정) 소비 보편화와 글로벌 OTT 유통망 확산의 수혜를 입은 게임·영상콘텐츠(드라마, 예능)가 오프라인 콘서트 개최 중단이라는 직격탄을 맞은 음악산업의 손실을 보전하는 수준을 넘어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 한류콘텐츠의 전반적인 인기도와 호감도 역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세부 장르별로 희비가 갈리긴 했지만 한류산업 전체로는 '코로나 대유행의 역설'이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지난 1년 반을 위기를 기회로 만든 기간으로 신간은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책은 한류콘텐츠(가수, 배우, 드라마, 영화)의 인기 편중·상위권 순위 고착화 현상을 우려했다. 가령 해외 한류 팬들이 투표한 최선호 가수 순위를 살펴보면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가 포진한 1, 2위 그룹과 그 이하 그룹 간의 인기 격차가 매해 심화하고 있다. 배우 순위 역시 이민호가 3년째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순위권 내 배우 명단도 매년 비슷했다. 또, 드라마와 영화도 비슷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신간은 분석했다.

핸드북은 비대면 소비 최적화 장르(게임, 애니메이션)의 신규 인기콘텐츠 부재 현상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가령 게임의 경우 3년 연속 선호도 1위를 기록한 '배틀그라운드'가 이미 출시된 지 3년이 넘었다. 또 선호도 순위에 포함된 나머지 타이틀 모두 6~19년 전에 서비스를 시작했다. 애니메이션 캐릭터도 최초 출시한 지 22년이 지난 '뿌까'가 계속해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핸드북은 국가별 한류 현황 변화 추이를 분석해 국가 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는 점도 지적했다.

한류 대중화 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 한류현황지수의 경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만, 중국 등 한류 인기 상위권에 위치한 국가들은 수치가 증가했다. 반면 영국, 프랑스, 호주, 미국 등 하위권 국가들은 오히려 지수가 하락하거나 변화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길화 원장은 이번에 발간된 핸드북과 관련, "인류사에 대변혁기로 기록될 시기를 단지 수동적으로 목도하지 않고 변화의 물결에 몸을 실어 글로벌 문화콘텐츠라는 수평선을 향해 한류가 계속해서 나아가는 데 '글로벌 한류 트렌드'가 등대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1 글로벌 한류 트렌드 인쇄본은 중앙행정기관, 국회 등 주요 기관과 도서관, 유관기관 등에 우선 배포되며, 전자책(PDF)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홈페이지(www.kofice.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교보문고 정부간행물 코너에서도 개별 구매 가능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