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당 이재명 지사와 국민의힘 윤석열 전 총장
 민주당 이재명 지사와 국민의힘 윤석열 전 총장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다시 30%대를 돌파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앞섰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달 30·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3명에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이 32.3%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27.4%로 뒤를 이었다.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이번 조사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안이다. 

지난달 30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 전 총장은 전주 대비 5.4%p, 이 지사는 1.4%p 상승했다.

윤 전 총장은 2주 만에 30%대를 회복하며 이 지사와의 격차를 0.9%p에서 4.9%p로 벌렸다.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도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도표
ⓒ ksoi

관련사진보기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부산·울산·경남과 30대, 50대에서 지지율이 크게 올랐다.  이 지사는 40대와 대전·세종·충청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16%, 최재형 전 감사원장 5.8% 순이었다.

이 전 대표와 최 전 원장은 전주 대비 각각 2.2%p, 2.3%p 하락했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4.1%),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3.9%),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2.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2%), 정세균 전 국무총리(1.2%),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0.7%) 순이었다.

윤 전 총장은 범 보수권의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도 31.2%로 전주보다 3.3%p 올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