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7월 30일 2021 대학생 기후원정단은 홍천군청 앞에서 출정식을을 진행했다.
 지난 7월 30일 2021 대학생 기후원정단은 홍천군청 앞에서 출정식을을 진행했다.
ⓒ 김하종

관련사진보기



대학생 기후정의단체 대학생기후행동은 7월 30일(금)부터 8월 1일(일)까지 2박 3일간 강원도 홍천, 삼척과 경상북도 울진 등을 순회하며 기후위기를 유발하거나 방관하고 있는 기후범죄 현장을 직접 찾았다. 30여명의 대학생으로 구성된 대학생 기후원정단은 홍천군청, 홍천군의회, 삼척 블루파워 석탄화력발전소 맹방해변 항만 부두 건설현장, 울진 신한울 핵발전소를 찾아 경고장 부착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우리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고 기후위기를 유발하고 있는 기후범죄를 멈추라"고 경고했다.  
현재의 지구온도 상승과 기후변화의 양상은 1020세대의 생존과 사활이 걸린 전 사회적 비상사태다. IPCC의 1.5도 보고서가 제시하고 있는 2030년 NDC목표(2010년 대비 45% 감축)와 2050년 넷제로(탄소중립)가 매우 안일하고 보수적이라는 비판이 전 세계 기후과학계에서 쏟아지고 있다. 많은 기후과학자들이 이미 1.5도 상승을 막을 수 있는 탄소배출의 임계치를 넘어버렸다고 말하는 다소 절망스러운 절체절명의 상황이다.

최근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50도를 육박하는 폭염에 의료체계가 마비되고 일주일 넘게 이어진 폭염으로 캐나다 남서부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서만 700여명이 돌연사했다. 독일과 벨기에서는 실개천이 범람하여 최소 200명이 사망하고 실종자만 1000여명이 넘었다. 이처럼 전 세계는 이상기후가 일상화되는 현실을 맞딱드리고 있다. 이제 기후위기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징후적 결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가장 춥다고 인식되는 강원도의 기후변화의 영향은 전국에서 매우 높은 편으로 폭염, 홍수, 한파 등의 다양한 극한기후 요인에 노출되어 있다. 무분별한 '경제개발'과 '성장주의'는 기후위기라는 괴물을 만들었다. 하지만 산업화 과정에서 혜택을 덜 받은 강원도는 기후위기에 매우 취약한 지역이다. 특히 기후위기로 인한 극한기후 현상은 경제력이 낮은 지역일수록 피해가 커지는 지역별 양극화 현상을 초래한다.
 
삼척 맹방해변 항만공사장 앞에서 경고장 부착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삼척 맹방해변 항만공사장 앞에서 경고장 부착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 김하종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아직도 강원도 삼척과 강릉에서는 신규 석탄화력발전소가 지어지고 있다. 이 곳에서 만들어진 전기를 수도권으로 보내고자 동해안에서부터 수도권까지 이어지는 '동해안~신가평 송전선로' 계획 때문에 강원도 곳곳에서는 지역갈등이 끊이지를 않고 있다. 대학생기후행동은 출정식에서 "언제까지 좋은 건 서울로 보내고 더럽고 위험한 것은 비서울 지역으로 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냐"라며 "더이상 누군가의 희생과 죽음 위에 만들어진 값싸고 더러운 전기가 아니라 지속가능하고 안전한 전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학생기후행동 최재봉 대표가 홍천 양수발전소 송전탑 백지화 결의대회에서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대학생기후행동 최재봉 대표가 홍천 양수발전소 송전탑 백지화 결의대회에서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 김하종

관련사진보기



덧붙여 대학생기후행동은 출정선언문에서 "체제 전환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우리는 지난 세월 화석연료를 마음껏 사용하며 성장의 단맛을 맛보고 있을 때 다른 한 편에서는 아무도 들여봐 주지 않던 희생과 고통을 감내하고 있던 이들을 다시 생각해야 할 때"라며 "기후위기 해결과정은 정의로운 전환이 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한결 정책팀장은 "핵발전도 기후위기의 대안이 절대 아니다"라며 "석탄발전소를 수소전지와 재생에너지, 핵 발전으로 대체하면 된다는 거대기업과 정부의 기만과 악랄한 사기범죄에 분노하며 반드시 거대한 에너지 소모의 근본적인 원인을 완전히 해체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대학생기후행동은 울진 신한울 핵 발전소를 배경으로 해단식을 진행하며 "거대기업과 상위 10%를 위한 의회를 해체하고,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평범한 사람들의 의회를 구성해야 한다"라며 "우리는 생산의 민주화를 위해, 탈성장과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탈탄소와 탈핵을 위해, 불평등 타파와 주거권을 포함한 모두의 인간다운 권리보장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울진 신한울 원자력발전소를 배경으로 2021 대학생 기후원정단 해단식을 가졌다.
 울진 신한울 원자력발전소를 배경으로 2021 대학생 기후원정단 해단식을 가졌다.
ⓒ 김하종

관련사진보기



강원지역 대표인 필자는 해단식에서 "2021 대학생 기후원정단은 비록 울진 핵 발전소 앞에서 해산하지만 대학생들의 기후행동은 이제 시작"이라며 "각자의 지역과 학교로 돌아가 기후불평등을 깨뜨리는 거대한 물결을 준비하자"라고 힘찬 포부를 밝혔다. 대학생기후행동에서 활동 중인 약 300명의 대학생들은 2021년 하반기 각 지역과 학교로 돌아가 기후위기 문제의 정의로운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적인 행동을 이어가며 오는 10월, 서울에서 대규모 공동행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필자는 대학생기후행동 강원지역 대표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세상 곳곳을 헤집어 고민하고 살아움직이며 실천하고자 공부하는 노동자.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초등교육, 기후위기, 남북관계 관련 현안들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