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최근 우리 선원들이 아프리카 해상에서 조업하다 피랍되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으나 모두 무사히 풀려났다.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선원 4명은 지난 6월 1일(한국시각) 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현지 어선을 타고 조업하던 중 해적으로 추정되는 납치단체에 의해 피랍됐다.

그러나 이들은 사건 발생 62일째인 지난 1일 밤 10시께 전원 무사 석방됐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석방된 선원들은 현재 대체로 건강이 양호한 상태이며 현지 공관의 마련한 장소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이들은 행정절차가 완료되고 항공편이 확보되는 대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5월 20일 역시 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 우리 선원 1명을 포함한 선원 5명이 피랍됐으나 사건 발생 41일만인 지난 6월 29일 오전 전원이 석방됐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로써 금년 들어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두 건의 피랍사건은 모두 무사히 해결됐다.

외교부는 사건 발생 이후 교섭에 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해 언론에 보도자제를 요청한 뒤 외교부 본부 및 현지 공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현장대책반을 각각 설치,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해왔다.

외교부는 또 납치단체와의 직접 협상 불가 원칙하에 선사측과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면서 피랍사건 관련국 당국과도 수시로 필요한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최근 서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의한 피랍사건이 빈발함에 따라 고위험해역 내 조업 제한을 위한 '국제항해선박 등에 대한 해적행위 피해예방에 관한 법률' 개정을 완료하는 등 실효적인 재외국민 보호장치 마련을 위해 노력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