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거창사건 유족들이 7얼 28일 충북 영동 노근리에서 홍보 활동을 벌였다.
 거창사건 유족들이 7얼 28일 충북 영동 노근리에서 홍보 활동을 벌였다.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정부는 거창 민간인 학살 사건의 배·보상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라."

거창군은 한국전쟁 전후 거창민간인학살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지난 28일 충북 영동에서 홍보 활동을 벌였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영동에서는 '노근리 민간인 학살사건 제71주기 추모식'이 열렸고, 거창사건 차아건 행사에 참석하고 거창사건 유족들이 홍보활동을 벌인 것이다.

거창사건 유족들은 매년 노근리사건 추모식에 참석해 오고 있다.

거창군은 "올해는 거창사건 70주년을 맞이하여 거창사건을 알리고, 관련 단체와 연대활동을 강화하여 '거창사건 등 관련자 배상 등에 관한 특별법안' 제정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호소하기 위해 홍보 활동을 벌였다"고 했다.

거창사건 유족들은 관련 사건 기록물 사진을 전시하기도 했다.

조정순 거창사건사업소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거창사건에 대한 관심과 공감대가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며, "거창사건 70주년을 맞이하여 배·보상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