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7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출석하고 있다.
 해직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7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출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해직교사에 대한 부당 특별채용(아래 특채) 혐의로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아래 공수처)로부터 소환조사를 받자 교육계에서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장 "감사원 등 공공기관 다양한 특채, 왜 조희연만?"

이날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더불어 민주당)은 입장문을 내어 "이번 사안은 감사원의 무리한 감사와 고발로 시작되었다"면서 "조희연 교육감이 (감사원에) 재심의를 청구했으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그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야당에 입당해 대선 행보를 걷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 위원장은 "이것은 일명 감사원장직을 활용한 '자리 먹튀', '인지도 먹튀'이며 일찍이 정치적 중립을 위반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감사원 역시 최재형 전 원장 재직 시절 23명의 퇴직자를 무시험으로 특채한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많은 공공기관에서 다양한 이유로 특별채용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유독 서울시교육청만 문제라고 지적하는 것이 왜 부당한지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짚었다.

서울시의회의 문장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감사원의 정치적 표적감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면서 "공수처의 공명정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107개 교육시민단체가 모인 서울교육지키기공동대책위도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공수처는 최재형 전 감사원의 대선출마 타이밍을 맞추기 위해 서울교육과 감사원을 희생양 삼은 사실을 충분히 인지해, 조 교육감에 대한 수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교총 "특채로 예비교사 임용기회 박탈"

이에 반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대변인 구두 논평에서 "단 한 명의 특혜 채용도 교육에 대한 국민 불신을 초래하고 예비교사의 임용기회를 박탈하는 만큼 절대 용납돼선 안 된다"고 조 교육감을 비판하면서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통해 특혜채용이 근절되고 교육의 공정과 신뢰를 찾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수 성향 단체인 한국대학교수협의회도 입장문을 내어 "공개소환 1호 피의자로 조사받는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교육계 수치이자 큰 오점"이라면서 "조 교육감은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감사원은 '조 교육감이 지난 2018년 진행된 특채에서 해직교사 5명을 특정한 특별채용을 진행했다'면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조 교육감을 경찰에 고발하고 관련 자료를 공수처에 보낸 바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