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연일 폭염주의보가 발령되고 있다.

밤에는 열대야 때문에 잠을 잘 수가 없다. 26일 오후 상암동 노을공원으로 피서를 하고 왔다. 노을공원에는 넓은 숲속에 정자들이 많다. 자전거를 타고 노을공원의 한 정자에서 휴식을 취한다. 

하늘은 파랗고 뭉게 구름이 둥실 떠 있다. 바람은 산들 불고, 연녹색 잔디는 눈을 시원하게 해 준다. 매미 소리를 들으며 작은 책 한 권을 읽고 있으니 부러울 것이 없다. 돌아오는 길, 하늘공원 아래 메타세쿼이아 길도 시원하다. 
 
상암동 노을공원의 정자
 상암동 노을공원의 정자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노을공원의 싱그러운 잔디
 노을공원의 싱그러운 잔디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노을공원의 잔디
 노을공원의 잔디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노을공원 풍경
 노을공원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하늘공원 아래 메타세쿼이아길
 하늘공원 아래 메타세쿼이아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태그:#노을공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