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달곤 국민의힘 경남도당 신임 위원장.
 이달곤 국민의힘 경남도당 신임 위원장.
ⓒ 국민의힘

관련사진보기

 
경선으로 치러진 국민의힘 경남도당 위원장에 이달곤 국회의원(진해)가 선출되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24일 도당 5층 강당에서 '국민의힘 제1차 경남도당대회'를 열었다.

도당대회에는 윤한홍 경남도당위원장과 이달곤·정규헌 위원장 후보, 강민국 도당 수석부위원장, 홍태용·나동연·윤성미·장동화·차주목 선관위원 등이 참석했다.

22~23일 모바일․ARS 투표 결과 전체 대의원 1405명 가운데 1029명이 투표(투표율 73.24%)했고, 이달곤 후보가 최다 득표를 획득했다.

이달곤 신임 위원장은 "당선의 영광을 주신 경남의 당원동지 여러분, 그리고 코로나19로 대면접촉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온라인으로 선거에 참여해 주신 대의원동지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위원장의 중책 앞에 무거운 책임감과 역사적 사명의식을 깊이 느낀다"며 "경남은 민주주의가 무너졌을 때, 국가의 위기가 닥쳤을 때, 경제가 어려울 때 민주주의를 지켜냈고, 산업화 선봉에 섰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문재인 정권은 경남의 자존심을 짓밟았다. '내로남불'과 '갈라치기'는 국민을 파편화시키고 삼권분립의 민주헌정질서를 붕괴시켰다. 경제도 망가뜨렸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나서겠다. 오만한 권력은 반드시 쓰러진다는 역사적 교훈을 증명 하겠다. 당원 여러분과 경남도민께서 여망하시는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어내겠다. 민주 헌정질서를 바로잡겠다"고 했다.

이달곤 위원장은 "경청과 섬김의 자세로 경남도당과 도내 모든 당협을 결속시켜 대선과 지선을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