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관련사진보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집값 과열 현상에 대해 "부동산 분야 취약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거듭 경고하고 나섰다.

홍 부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국내에서 연구기관·한국은행 등을 중심으로 주택가격 고평가 가능성과 주택가격 조정시 영향 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도 코로나19 기간 중 집값이 펀더멘털 대비 과도하게 상승, 향후 부동산 분야 취약성이 확대될 가능성도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부동산 시장 상황에 대해 "최근 서울·수도권 주택시장은 재건축, 교통 여건 등 개발 재료가 상승을 견인하며 기대심리가 주택시장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6월 말을 기점으로 주택가격에 1~2개월 선행하는 수급동향지표에서 2주 연속 초과수요가 소폭 완화되는 흐름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벌써 세 번째 경고다. 홍 부총리는 지난달 두 차례 집값 거품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지난달 30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는 "한국은행이 서울 지역의 주택가격이 고평가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며 "과도한 레버리지가 주택가격 하방리스크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주택시장 참여자들은 과도한 기대심리, 막연한 불안감, 지나치게 높은 가격으로의 추격매수 보다는 정확한 정보와 합리적인 판단 하에 시장참여와 의사결정 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면서 주택 구입에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도 "서울 주택매매시장은 거래는 위축된 가운데 호가 중심으로 가격 상승을 견인하는 양상"이라며 "시장참여자들은 한 방향으로 쏠림을 각별히 경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태그:#홍남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